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안녕하세요 생명의친구들입니다.

사이버상담실은 서로의 아픔을 나누고 이해해 주는 곳입니다.
서로에게 상처를 주며 비방하는 글 등 은 이곳 게시판에 맞지 않으며, 개인 연락처 등 개인정보는 악용될 위험이 있으므로 게시글에 남기지 말아주세요. 홈페이지 취지에 맞지 않는 글 내용은 통보 없이 임의 수정 혹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곳 상담위원은 자원봉사로 참여하는 분들이며, 상담위원 자체 순서대로 글이 배정되어 만 3일 이내에 답글을 달게 되어 있으므로 글 순서와 상관없이 답글이 달릴 수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13403 피투성이 뿐인 저에게도 과연 좋은날은 올지 궁굼합니다~ 2019.06.22 22:13
2019.06.23 12:59
모비스 63
13402 저는 과연 미안했던 기억에서 헤어날 수 있을지요 2019.06.21 19:02
2019.06.22 01:16
모비스 66
13401 너무 외로워요 2019.06.21 17:34
2019.06.22 01:07
솔직하게 79
13400 모르겠어요 2019.06.20 00:13
2019.06.21 22:09
예림 57
13399 17년 전 어제의 징그러웠던 장면............. 2019.06.16 11:11
2019.06.20 18:14
모비스 95
13398 안녕하세요 혹시나 조언 얻을 수 있을까 해서 글 남깁니다 2019.06.16 10:55
2019.06.20 18:08
아픈 남자친구 67
13397 우울 2019.06.14 13:33
2019.06.16 16:49
토오사카 린 158
13396 고난의 끝은 어디인지 정말 궁굼합니다~ 2019.06.12 18:05
2019.06.14 16:05
영남 64
13395 자존감 2019.06.01 21:49
2019.06.05 10:53
한별 94
13394 가족때문에 이젠 놓아버리고 싶어요 2019.06.01 20:13
2019.06.05 10:48
Tu 104
3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