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안녕하세요 생명의친구들입니다.

사이버상담실은 서로의 아픔을 나누고 이해해 주는 곳입니다.
서로에게 상처를 주며 비방하는 글 등 은 이곳 게시판에 맞지 않으며, 개인 연락처 등 개인정보는 악용될 위험이 있으므로 게시글에 남기지 말아주세요. 홈페이지 취지에 맞지 않는 글 내용은 통보 없이 임의 수정 혹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곳 상담위원은 자원봉사로 참여하는 분들이며, 상담위원 자체 순서대로 글이 배정되어 만 3일 이내에 답글을 달게 되어 있으므로 글 순서와 상관없이 답글이 달릴 수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13711 저의 인생은 이대로 종착지까지 온 걸까요? 2021.02.11 14:34
2021.02.16 01:53
파인애플 187
13710 정말 부끄럽지 않게 살아왔어요. 2021.02.11 02:25
2021.02.16 01:50
유유86 185
13709 뚱보님께 2021.02.10 22:56
2021.02.16 01:40
블랙 208
13708 페미니즘을 옹호하면 안되나요?? 2021.02.10 20:39
2021.02.16 01:39
뚱보 346
13707 저에게 진짜로 마음고샐이 끝날 날은 언제일까요 2021.02.09 14:15
2021.02.11 05:00
파인애플 129
13706 삼각김밥 2021.02.08 14:55
2021.02.16 01:36
F 123
13705 삶에 미련이 없습니다. 2021.02.07 21:16
2021.02.08 23:47
장영진 233
13704 안녕하세요. 2021.02.03 00:17
2021.02.16 01:35
안녕하세요 95
13703 엄마가 너무너무 싫어요 2021.02.02 19:55
2021.02.16 01:29
199
13702 저의 아버지만 때려죽일 수 있다면 진짜 신나겠어요~ 2021.01.29 13:56
2021.01.30 20:56
로드킨 143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