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2,111 의욕저하네요 2017-03-17 11:23 360턴 109
넵...약의강도를 더 높였어요...좀처럼 쉽게 나아지지는 않지만은 너무 심하게 의욕도 떨어지고 해서 어딘가에 풀것도 없고 재밌게 하던 피아노마저도 이제 연습도 잘 안되서 정말 의욕이고 뭐고 다 떨어져서 일이고 취미생활이고 다 때려치고 어디론가 떠나고 싶네요...취미생활하는 피아노학원에서 또 연주회파티가 있는데 그것마저도 왠지 재미가 없을것같구 그냥 혼자가 더 좋은듯합니다...정말 답답하고 속 터져서 풀때가 없어서요...

IP : 210.216.225.10
약물치료 용량을 높이고 있지만 좀처럼 어려운 문제들은 나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네요. 증상 혹은 어려움이 약 용량을 높여서 쉽게 해결된다면 문제 해결이 참 간단하겠죠. 하지만 말씀하신대로 꼭 그렇게 해결되지는 않아서 고생을 할 때가 있습니다.

이것은 비단 약물치료 뿐만 아니라 인생 전체가 그렇습니다. 어려울때 힘든 문제가 겹치고 '설상가상'이라는 표현처럼 상황이 더 꼬여갈 때가 많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제가 가장 많이 떠올리는 명언은 "폭풍우가 너무 심해 어쩔 수 없이 배는 돛을 내리고 그저 폭풍이 지나가길 기다릴 수밖에 없을 때가 있다"는 말입니다. 물론 모든 상황을 이 명언 하나로 설명할 수도 없지요.

지금 어려운 시기이니 이것 저것 해도 만족스럽지 않을 거에요. 잘 이겨나가시기 바랍니다. 시간이 필요하니 잘 견디시기를 응원합니다.

생명의친구들 올림.
 
12525 심란하네요 2017.10.22 22:29
2017.10.23 09:15
권장도서 17
12524 86가지 고통과 번뇌~ 2017.10.19 11:19
2017.10.20 10:52
칠레 54
12523 나란년이대체왜 태어났을까요아무짝에쓸모도없는데 2017.10.18 16:17
2017.10.19 20:13
깨진심장 79
12522 저는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사람입니다 2017.10.18 11:07
2017.10.19 19:51
적폐 41
12521 상담사분께서는 자가자신을 좋아하시나봐요 2017.10.16 23:59 괴짜 76
12520 서러웠던 기억 인제는 던져버리구 싶네요. 2017.10.16 22:19
2017.10.18 11:09
갈매기 46
12519 사랑받고 싶어요 2017.10.16 21:33
2017.10.18 10:58
장애인 86
12518 이런 대한민국 땅에서 얼마나 살 수 있을까? 2017.10.16 14:59
2017.10.18 10:51
넌 왜사냐?? 55
12517 저는 불행과 고통 때문에 피만 흘립니다.......... 2017.10.15 22:43
2017.10.16 22:21
칠레 59
12516 제 인생은 실패작입니다 죄책감때문에 죽고싶어요 2017.10.15 17:01
2017.10.16 22:14
. 105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