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2,314 교도소를 다녀왔습니다^^ 2017-06-17 14:18 360턴 317
교도소를 다녀왔습니다...제가 어느날 갑자기 길을 가다가 어떤 커플들이 있길래 구타하다가 잡혀들어갔습니다...그런데 어머님이 합의금을 꼬라박고 저를 꺼내주셨더라구요...저는 며칠 안되는 깜빵에서 이상한 양아치 깡패새끼들한테 구타를 당하고 몸이 좀 병신된 상태이고 저는 전과자가 됬습니다...이제 저는 잃을것이 없는 무서울것도 없는 사람중 한사람이라서 그러는데 이제 사람을 죽이고 자살하는 일밖에 안남았네요

IP : 175.125.107.14
조롱섞인 상담글을 삭제하려다가 문제소지가 높은 부분을 지우고 글을 남겨두었습니다. 자신의 잘못에 대해 뉘우치는 것 만큼이나 자기 자신을 받아들이고 용서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의 삶에서 잃을 게 있었기에 좀 살아보려 하고, 이제 잃을 게 없어서 막 살고, 꼭 그런 건 아니지요. 다른 건 몰라도 사람을 죽이고 자살하는 일만 남았다는 건 타당하지 않은 생각입니다. 나도 살고 타인도 위하는 그런 결정이 여러가지로 많습니다. 그런 결정을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생명의친구들 올림.
 
12524 86가지 고통과 번뇌~ 2017.10.19 11:19
2017.10.20 10:52
칠레 20
12523 나란년이대체왜 태어났을까요아무짝에쓸모도없는데 2017.10.18 16:17
2017.10.19 20:13
깨진심장 41
12522 저는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사람입니다 2017.10.18 11:07
2017.10.19 19:51
적폐 26
12521 상담사분께서는 자가자신을 좋아하시나봐요 2017.10.16 23:59 괴짜 51
12520 서러웠던 기억 인제는 던져버리구 싶네요. 2017.10.16 22:19
2017.10.18 11:09
갈매기 36
12519 사랑받고 싶어요 2017.10.16 21:33
2017.10.18 10:58
장애인 67
12518 이런 대한민국 땅에서 얼마나 살 수 있을까? 2017.10.16 14:59
2017.10.18 10:51
넌 왜사냐?? 43
12517 저는 불행과 고통 때문에 피만 흘립니다.......... 2017.10.15 22:43
2017.10.16 22:21
칠레 52
12516 제 인생은 실패작입니다 죄책감때문에 죽고싶어요 2017.10.15 17:01
2017.10.16 22:14
. 80
12515 낙방의 충격이 지금도 가시지 않았습니다~ 2017.10.15 09:40
2017.10.16 22:09
모비스 47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