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2,314 교도소를 다녀왔습니다^^ 2017-06-17 14:18 360턴 338
교도소를 다녀왔습니다...제가 어느날 갑자기 길을 가다가 어떤 커플들이 있길래 구타하다가 잡혀들어갔습니다...그런데 어머님이 합의금을 꼬라박고 저를 꺼내주셨더라구요...저는 며칠 안되는 깜빵에서 이상한 양아치 깡패새끼들한테 구타를 당하고 몸이 좀 병신된 상태이고 저는 전과자가 됬습니다...이제 저는 잃을것이 없는 무서울것도 없는 사람중 한사람이라서 그러는데 이제 사람을 죽이고 자살하는 일밖에 안남았네요

IP : 175.125.107.14
조롱섞인 상담글을 삭제하려다가 문제소지가 높은 부분을 지우고 글을 남겨두었습니다. 자신의 잘못에 대해 뉘우치는 것 만큼이나 자기 자신을 받아들이고 용서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의 삶에서 잃을 게 있었기에 좀 살아보려 하고, 이제 잃을 게 없어서 막 살고, 꼭 그런 건 아니지요. 다른 건 몰라도 사람을 죽이고 자살하는 일만 남았다는 건 타당하지 않은 생각입니다. 나도 살고 타인도 위하는 그런 결정이 여러가지로 많습니다. 그런 결정을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생명의친구들 올림.
 
12694 많은 사람들에게 방해꾼만 되는 저는 농약마시구 자살해야 하나 ... 2018.01.17 23:49
2018.01.18 14:06
로드킨 13
12693 저는 은둔형 외톨이입니다. 2018.01.17 20:38
2018.01.18 13:54
외톨이 23
12692 미래가 안보인다 2018.01.17 15:56
2018.01.18 13:41
익명 17
12691 우리나라는 왜 이따구죠?? 2018.01.16 21:14
2018.01.17 17:54
마오쩌둥 43
12690 왜 죽으면 안되나요? 2018.01.16 19:51
2018.01.17 17:48
적당 39
12689 모르겠다 2018.01.15 20:37
2018.01.16 20:09
47
12688 과연 저도 자살생각을 하지 않을 수 있게 될 날이 올지 모르겠네... 2018.01.15 17:35
2018.01.16 20:03
슈나이더 47
12687 제자신이 한심합니다. 2018.01.15 02:30
2018.01.16 19:57
.... 39
12686 지금도 5학년의 서러운 기억이 생생합니다~ 2018.01.14 14:49
2018.01.16 14:35
갈매기 50
12685 하루종일 몸뚱아리 버릴생각만 합니다 2018.01.13 20:17
2018.01.15 14:30
😢 79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