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2,353 ............................................................................................................... 2017-07-11 23:13 수돗물 169
어떤 경우에건 자살이 정당화될 수는 없다. 그것은 싸움을 포기하는 것이니까. 살아서 별별 추한 꼴을 다 봐야 한다. 그것이 삶이니까. - 김현

하지만 우리들은 추한꼴을 보지 않고 살 권리가 있습니다.

IP : 1.241.214.71
안녕하세요. 님의글 잘 읽었습니다.
짧은 글이지만 삶에대한 어려움이 느껴져 제 마음도 안타깝습니다. 혹 보고싶지않은 마주하고싶지않은 문제들이 있나요? 무엇인진 모르지만 이곳에서 삶에대해 좀 더 나눠보시지요. 님의 이야기가 궁굼합니다.

님 삶은 소중합니다. 여러 우여곡절이 있겠지만 뒤돌아보면 그것 또한 아름다운 기억이 될 것 입니다. 님께서 포기하지 않으시고 님만의 아름다운 삶을 만들어가시도록 이곳에서 응원하겠습니다. 님의 이야기 기다리겠습니다.

-생명의 친구들 드림-
 
12561 어제 글 올린 간호학생입니다. 2017.11.21 17:46 간호학생 10
12560 어제 글 올린 간호학생입니다. 2017.11.21 17:45 간호학생 11
12559 좋은날은 오지 않을 것을 잘 알지만 어떻게든 살아야 할까요?~ 2017.11.21 17:02 갈매기 12
12558 극보수적인 아버지 밑에서 자랐습니다. 2017.11.21 13:41 가명 15
12557 삶의 의미가 없어요... 2017.11.20 18:24
2017.11.21 15:27
간호학생 36
12556 신에게 버림 받은 거구 2017.11.20 16:50
2017.11.20 17:28
부스터 68
12555 감옥과 수도원의 차이 2017.11.18 22:41
2017.11.21 11:42
천년 37
12554 지적장애때문에 죽고싶어요 2017.11.18 20:28
2017.11.21 11:49
승진 38
12553 제 친구가 자주 자해를 합니다. 어떻게 도와야 하나요.. 2017.11.17 23:52
2017.11.20 16:42
무력한친구 56
12552 아무런 의욕도 생기지가 않네요~ 2017.11.16 03:48
2017.11.20 17:55
우울합니다 67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