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2,929 위장과 뇌가 썩어가는 느낌 2018-05-13 17:23 괴짜 63
파리에서의 한학기가 끝나고 현재 몰타에 왔습니다.
정신요양을 목적으로 한 것인데요.
그런데도 저는 여기서조차 자기비아를 일삼고 있습미다.
참 짜증납니다. 상짜증이 납니다.
나를 거부한 그 여자애는 참 잘살고 있는데
나는 이토록 시들시들거리며 몸이 악화되는걸 느낍니다.
여기에 글 올린게 2014년이 처음입니다.
그때부터 이 개같은 자존감은 높아지질 않습니다.
일년 휴학하고 스펙쌓을때 더 심해졌고
그 여자애랑 같이 밥먹고 놀러다닐때 조금 봉합이된게 이제는 터진겁니다.
이제는 머릿속에서 6명 정도 되는 사람이 소리칩니다.
이런날도 잇겟지가 아니고. 나한테는 이런일밖에 안일어납니다.

IP : 37.170.157.223
 
12942 불운아가 보내는 메시지~ 2018.05.23 21:50 붉은남자 3
12941 ......................... 2018.05.23 11:39 죽음 9
12940 끝을 알 수 없는 혼란과 수난 2018.05.21 14:28
2018.05.22 01:25
네덜란드 30
12939 왜 살아야하는지 모르겠어요 2018.05.20 15:38
2018.05.21 00:03
룰루랄라 63
12938 최근들어 신경이 극도로 예민한 상태입니다. 2018.05.19 21:52
2018.05.20 11:07
영남 39
12937 도무지 시작을 못하겠습니다. 2018.05.18 03:00
2018.05.20 11:50
우짜 52
12936 저는 정말 모르겠습니다. 2018.05.17 17:12
2018.05.18 22:18
titi 42
12935 사는게 힘들어요,... 2018.05.17 12:27
2018.05.18 22:02
준기 50
12934 실패쟁이는 자살하는게 맞나 봅니다~ 2018.05.17 10:31
2018.05.18 21:57
슈나이더 67
12933 살고는 싶은데, 이렇게는 살기 싫어요. 2018.05.17 01:57
2018.05.18 16:51
살고싶어요 38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