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2,929 위장과 뇌가 썩어가는 느낌 2018-05-13 17:23 괴짜 177
파리에서의 한학기가 끝나고 현재 몰타에 왔습니다.
정신요양을 목적으로 한 것인데요.
그런데도 저는 여기서조차 자기비아를 일삼고 있습미다.
참 짜증납니다. 상짜증이 납니다.
나를 거부한 그 여자애는 참 잘살고 있는데
나는 이토록 시들시들거리며 몸이 악화되는걸 느낍니다.
여기에 글 올린게 2014년이 처음입니다.
그때부터 이 개같은 자존감은 높아지질 않습니다.
일년 휴학하고 스펙쌓을때 더 심해졌고
그 여자애랑 같이 밥먹고 놀러다닐때 조금 봉합이된게 이제는 터진겁니다.
이제는 머릿속에서 6명 정도 되는 사람이 소리칩니다.
이런날도 잇겟지가 아니고. 나한테는 이런일밖에 안일어납니다.

IP : 37.170.157.223
답신이 늦어진 점 죄송합니다.
아직도 거부에 치중하신다면 정말 안타까운 일이죠.
이는 자존감이나 자기 비하 문제이기보다 분노의 문제라 할 수 있습니다.
부디 관조하는 마음 만들어내시기 바랍니다.
마음챙김이나 명상을 통해 마음을 비우는 훈련을 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라 할 수 있겠네요.
매사 부정적으로 처리하는 마음의 블랙홀이 서서히 닫히기를 바랍니다.

생명의친구들 올림.
 
13079 또 쓰게되네요 2018.08.19 00:22
2018.08.19 14:38
gfgh 34
13078 자살하면 천국 갈 수 있을까요? 2018.08.18 23:01
2018.08.20 13:22
지쳤어요 44
13077 자살충동을 없애는 효과적인 방법 좀 가르쳐주세요... 2018.08.18 14:46
2018.08.20 14:28
30
13076 더이상 버텨낼 용기가 생기지 않아요 2018.08.17 22:07
2018.08.18 22:46
. 38
13075 늘 남들만 부러워하는 한심한 신세. 2018.08.17 15:47
2018.08.18 22:18
알라 37
13074 그만하고싶어요 2018.08.16 20:31
2018.08.19 20:52
ㅎㅎ 33
13073 노력하면 정말 된다 가 확실한가요? 2018.08.14 21:48
2018.08.17 23:24
외로움 112
13072 자살충동이 심한데 가족들에게 알리기가 겁이납니다 2018.08.14 03:31
2018.08.14 18:11
보나 71
13071 저는...성폭행피해자입니다.. 2018.08.13 22:02
2018.08.14 22:53
정민 81
13070 저는 불필요한 존재인걸까요? 2018.08.13 18:49
2018.08.14 00:51
kdi0521 61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