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2,972 나는 인간 애완견이다. 2018-06-11 19:12 인간견 351
사업주인님들이 왈왈 짖으라면 짖는데, 진짜 애완견이랑 다른 점은 재롱은 재롱대로 부리고 내 먹을 건 들고양이처럼 내가 알아서 찾아 먹어야 한다는 거다.
사람처럼 대우해 주는 건 자신들의 유희를 위해서고, 결국은 동등한 인간이 아닌 개 취급을 한다.
그걸 알면서도 비루한 목숨 연명하려 오늘도 꼬리를 흔들고 왈왈 짖는다.
왈왈!
멍멍!
크르릉!
깨깽!

IP : 110.163.133.5
비유가 사회의 여러 측면을 잘 드러내주네요.
물론 치우쳐있습니다. 냉정히 현실적이기보다 과장된 비유입니다.
그래도 무슨 얘기를 하려는 지는 누구나 알 거에요.

한 마디만 거들게요.

"그래도, 꼬리 흔드는 놈이 이기는 거다. 인생의 요령을 더 많이 터득하고 잘 발휘할수록 사실상의 주인은 나다."

생명의친구들 올림.
 
13152 많이 힘든분 한번 읽어보고 가세요. 2018.10.22 00:06 한씨. 2
13151 내 자신을 바로세운다면 그것 역시 기적일 것입니다~ 2018.10.21 13:50
2018.10.21 21:57
슈나이더 16
13150 울고싶어요. 2018.10.20 21:05
2018.10.21 16:51
가지말랭이 26
13149 이젠 감탄이 나옵니다 2018.10.20 01:11
2018.10.21 16:24
공허의 연속 24
13148 캄캄한 길을 내달리는 느낌~ 2018.10.19 20:00
2018.10.20 01:47
롯데 32
13147 공익인대 근무지에서 자살할까 집에서 자살할까 2018.10.19 18:13
2018.10.19 23:46
공익 자살 37
13146 올해도 지나갔군요 2018.10.19 15:03
2018.10.19 17:25
니아&멜로 58
13145 우울한 기분이 저 자신을 자꾸 황폐하게 만듭니다............. 2018.10.17 14:13
2018.10.19 22:50
모비스 38
13144 ................. 2018.10.17 09:37
2018.10.19 22:27
............. 30
13143 사라지고 싶다 마치 원래 없었던 것처럼 2018.10.16 10:36
2018.10.18 20:04
리틀헝거 54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