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015 너무나 서러운지 피서도 가구 싶지 않습니다, 2018-07-04 11:44 알라 664
앙녕하세요 날마다 서러운 30세 남잡니다,
인제 올해도 하반기에 접어들었습니다,
요즘은 장마철이구요 장마가 끝난 후에는,
피서나 휴가를 내려가는 사람이 정말 많습니다,
하지만 저는 너무나 괴롭구 서러운 나머지,
올 여름 피서도 가고 싶지 않구요 휴가도 가구 싶지 않습니다,
물론 피서나 휴가 내려가는 사람이 저도 부럽습니다,
하지만 서럽구 고통스럽운 현실에는 가구 싶지도 않습니다,
내년 여름에 피서를 가곤 싶으나,
아마 내년 여름이 오기도 전에 저는 사망할 것 같구요,
내년 피서 시즌에도 올여름처럼 많이 괴롭구,
무지막지하게 고통스러울 것입니다,
어차피 이 고통 속에서 영원히 살게된 저는,
농약을 마시거나 제초제를 마시구 자살하구 싶습니다,
사실 저도 이 순간 확신이 서다가도 서지 않습니다,
과연 이 괴로운 삶에서 헤어날 수 있을지 말입니다,
되도록이면 올해 안에는 이 고통에서 헤어나구 싶습니다,
아마 저는 현재 고통에서 영원히 헤어날 수 없을 것입니다,
이런 저는 농약마시구 자살하는게 좋을 것입니다,

IP : 175.214.87.95
안녕하세요! 주신 글 잘 보았습니다.
뭔가 괴로운 일이 많으신가봐요. '날마다 서러운 30세 남자'로 본인을 소개해 주시는 부분을 보고
마음이 무겁더라고요.

날씨도 점점 더워지고, 사람들은 휴가를 가는데 나만 이렇게 우울하고, 고통스럽게 느끼고 있으니 더욱 침울하실 것 같아요. 어떤 일 때문인지 알 수가 없어서 말씀드리는 게 한계가 있지만, 휴가를 안간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이 되는 게 아니라면 당일로 바람쐬고 오시는 게 어때요?

가끔은 내가 사는 곳에서 벗어나 내 삶을 돌아보는게 도움이 될 때가 있더라고요.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면 좋지만, 만약 그렇지 못한 상황이라면 현재를 잘 버텨나가는 것도 중요한 것 같아요. 가까운 곳이라도 다녀오셔서 에너지를 받으시면 좋겠네요.

내년 여름에는 님 말씀대로 계속 우울하고 힘든 삶일까요?
저도 종종 일년 후, 오년 후, 십년 후의 저의 모습을 상상해요.
님처럼 안 좋게 생각될 때도 있고, 긍정적으로 보일 때도 있고요.
그러나 지나고 보니 그건 상상일 뿐이지, 현실은 아니였어요.

잘 아시겠지만, 우리 삶에는 변수가 참~ 많잖아요.
지금 많이 지치신 것 같으니 좀 쉬셔서 기력을 회복하시면 좋겠네요.

더운 여름, 잘 지내시길 바랍니다.

- 생명의 친구들 올림-
 
13180 그럼 니 여자의 성적의 발언하면 안돼냐? 2018.11.15 14:32 유동호 44
13179 유동호님 똑똑히 들으세요 2018.11.15 13:28 모비스 41
13178 여자 가슴 짬지샷 찌찌줘라? 2018.11.15 13:04 유동호 35
13177 여자상담사 가슴 성기 만져보고싶네요. 2018.11.15 12:59 유동호 38
13176 월급은 나왔지만 기분은 아직도 서럽습니다~ 2018.11.15 12:12 슈나이더 18
13175 전에 자살 관련글 올렸었습니다. 2018.11.14 18:45 리미 25
13174 여자상담사 가슴 성기 만져보는 꿈 꿨다. 2018.11.14 17:18
2018.11.14 18:21
동호 84
13173 수면 유도제 100개 모아서 자살하고 싶다. 2018.11.14 10:16
2018.11.14 15:17
동호 81
13172 저는 그냘 아무라도 절 도와줬으면 좋겠어요. 2018.11.12 13:46
2018.11.14 11:40
리미 57
13171 원래 저는 불행만 있는 사람인가 봅니다. 2018.11.10 09:34
2018.11.12 22:39
슈나이더 84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