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105 어떡하죠? 2018-09-10 01:14 왜 사니 98
요즘 세상거의 모든것이 하찮게 느껴져요. 막 세상을 심하게 비판적으로 보고 성격도 부정적이고... 학교 성적이나 진로나 그런것도 잘하는게 하나 없으니까 걍 난 필요없는 존재인가 싶어서 죽고싶어요. 성격도 소심하고 친구도 별로 없어서 있는 친구마저 떠나면 나 혼자 남는게 불안해서 우울한거나 괴로운것도 말 못하고 있어요.(이상한 게 볼까봐) 걍 죽는게 나을것 같은데 어떡하죠?

IP : 122.202.52.35
안녕하세요? 생명의 친구들에 글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내용을 보니 스스로 충분히 고민이 되는 내용이네요
뭔가 하나 잘하는게 없는 것 같다는 것을 다른 친구들이나 주변과 비교하는 마음이 있으시다는 거네요
그들을 보고 있노라면 스스로 더 초라해지고 뭔가 더 못하는 것 같고 그런 마음이 드는거네요
님이 부러워하는 친구들이나 사람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그들 역시도 뭔가 또 어려움에 처해있고 자기만의 고민을 가지고 있겠지만 지금은 내 감정에 더 사로잡혀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래서 다른 이야기나 심심찮는 위로 따위는 그냥 하는 말처럼 더 경청이 되지 않고요
그렇지요?
시선을 조금 더 넓게 보면 좋을 것 같아요
지금 내 곁에 있는 사람들이 전부가 아니죠.
그들과는 여러가지 목적과 가야할 방향이 달라서 다 흩어지면서 살아가게 될 건데 그들이 전부인듯이 비교하고 나의 초라함과 맞서기 보다는 나 자신이 무엇을 하고 싶고 그 무엇을 하고 싶은것을 위해 스스로 행동적으로 노력하고 있는가?에 초점을 맞추면 좋겠어요
막연하게 남들은 뭐도 잘하고 뭐도 괜챃고가 아니라
내 기준으로 볼때 내가 어느것에 호기심을 느끼는가 그렇다면 어떤 행동을 할 때 나는 의미가 있는 존재인가 그런거죠
단순히 타인들과 비교해본 후 그들보다 못하다는 이유로 극단적인 이야기를 한다는 것은 자기 자신에게 너무 가혹하네요 내가 아는 타인들이 이 세상에 전부는 아니니까요.

힘내고요. 내가 경쟁해야할 대상은 타인이 아니라 나자신입니다.
나 자신과 경쟁하면서 내가 더 성장하고 굳건해질 수 있도록 해야지요
힘내시고요
또 힘들어지면 글 남겨주세요
감사합니다

생명의 친구들 드림
 
13175 전에 자살 관련글 올렸었습니다. 2018.11.14 18:45 리미 10
13174 여자상담사 가슴 성기 만져보는 꿈 꿨다. 2018.11.14 17:18
2018.11.14 18:21
동호 40
13173 수면 유도제 100개 모아서 자살하고 싶다. 2018.11.14 10:16
2018.11.14 15:17
동호 55
13172 저는 그냘 아무라도 절 도와줬으면 좋겠어요. 2018.11.12 13:46
2018.11.14 11:40
리미 52
13171 원래 저는 불행만 있는 사람인가 봅니다. 2018.11.10 09:34
2018.11.12 22:39
슈나이더 80
13170 생명의 친구들도 지원자가 많이 없나보네요. 2018.11.08 02:47
2018.11.12 18:13
규리 111
13169 뭐라고 할지 모르겠습니다. 2018.11.07 19:06
2018.11.12 14:02
평범한사람 61
13168 비참했던 지난날을 정리하는 것이 너무나 어렵네요 2018.11.07 16:28
2018.11.12 13:46
파인애플 58
13167 저를 무기력하게하는 부모님 2018.11.06 12:38
2018.11.12 19:00
블록 77
13166 감사합니다. 2018.11.06 11:13
2018.11.12 18:41
44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