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110 ㅂㄷㅂ 2018-09-13 20:32 ㄱㅈㄴ 110
하지정맥수술 했어요 두번째 그너무급해서 카드로했는데. 보험회사가 배째나면서 돈을않줄려고하네요 조항이나 약관이나 되는데 이거 않나오면 전진짜죽어야합니다,집안말아먹은죄로 일주일째 서류준지 잠은거의못자고 자꾸칼만 만져요 저 초초하고 술마시고싶고 않나오면 술병들고산에갈까해요 죽으러 나내문에 이렇게된거니깐 내가없으면될까싶어서

IP : 175.125.246.87
상담글 잘 보았습니다.
보험 조항이나 약관이 된다면 보험금이 나와야죠. 아니라면 내가 놓친 게 무엇인지 잘 확인해야 하고, 그래도 문제가 없다면 다른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서라도 정당한 권리 주장을 해야죠.

그런데 보험금 안 나오면 죽어야 한다는 논리는 적절하지 않습니다. 본인이 어떻게 되어도 비용 부담은 결과적으로 가족들 몫이 되잖아요. 가족들에게 더 큰 부담을 안기는 결정인 셈입니다.

보험금이 제대로 나오는지 정확하게 사전에 확인을 하고 그 다음에 수술하는 절차를 거치지 않았던 점은 님의 불찰이 있기도 합니다. 앞으로도 생활 중에 책임질 일들이 생기는데 책임을 마냥 회피해서는 안 됩니다. 사전에 문제가 되지 않도록 잘 예상하고 예비하는 태도를 더 많이 늘여가야 합니다. 이 점 때문에 고생이 된다고 해도, 고생을 감당하지 않고 나만 없으면 된다는 생각으로 회피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부담은 되지만 충분히 감내할 수 있는 고생이니 잘 감당하기 바랍니다.

생명의친구들 올림.
 
13175 전에 자살 관련글 올렸었습니다. 2018.11.14 18:45 리미 10
13174 여자상담사 가슴 성기 만져보는 꿈 꿨다. 2018.11.14 17:18
2018.11.14 18:21
동호 40
13173 수면 유도제 100개 모아서 자살하고 싶다. 2018.11.14 10:16
2018.11.14 15:17
동호 55
13172 저는 그냘 아무라도 절 도와줬으면 좋겠어요. 2018.11.12 13:46
2018.11.14 11:40
리미 52
13171 원래 저는 불행만 있는 사람인가 봅니다. 2018.11.10 09:34
2018.11.12 22:39
슈나이더 80
13170 생명의 친구들도 지원자가 많이 없나보네요. 2018.11.08 02:47
2018.11.12 18:13
규리 111
13169 뭐라고 할지 모르겠습니다. 2018.11.07 19:06
2018.11.12 14:02
평범한사람 61
13168 비참했던 지난날을 정리하는 것이 너무나 어렵네요 2018.11.07 16:28
2018.11.12 13:46
파인애플 58
13167 저를 무기력하게하는 부모님 2018.11.06 12:38
2018.11.12 19:00
블록 77
13166 감사합니다. 2018.11.06 11:13
2018.11.12 18:41
44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