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162 ... 2018-11-02 20:29 ... 116
비참하게 살더라도 죽는것보다 나을거라고 확실하실 수 있으신가요?
능력도 없고 열심히 무언가를 할 의지도 없고 몸은 망가져가고
날이 갈 수록 더 끔찍하고 고통스러운 삶을 살텐데
차라리 아르곤 및 질소로 인한 편안한 죽음을 맞이해서 더이상 고통을 느끼지 않는게 좋지 않을까요?
행복도 없지만 고통도 없는 죽음이 앞으로 절망적인 삶을 살아갈 저와 저때문이 힘들어질 주위에게 더 좋은 선택아닐까요?



IP : 223.62.204.93
답신이 늦어서 죄송합니다.
왜 어려운 질문을 저에게 주시나요.... T.T;;

확신까지는 아니지만 나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게 아니라면 사람들이 그렇게 고생하면서 결과를 위해 노력하지 않을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지금의 고생을 미래를 위해 감내합니다.
그런데 미래가 보장되지도 않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노력합니다.

어떻게 보면 사람이란 존재는 꼭 좋은 결과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그러한 노력 자체를 필요로 하는 존재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유를 미래에 두긴 하지만 지금이 중요한가봅니다.
편안한 삶도 막연하지만 편안한 죽음 또한 막연합니다.

능력 없고 의지 없고 몸은 망가져있다고 하셨는데, 그것을 들으니, 참 힘드시겠다는 생각은 듭니다. 어설픈 위안을 드리진 않겠습니다. 비슷한 시점에 있는 다른 모든 분들에게도 같은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힘 내세요. 이 말이 그저 하는 소리가 아니려면 제 진심이 담겨야 하겠죠. 같은 말이라도 영향력이 다릅니다. 저는 그런 의미에서 님이 다른 사람에게 힘 내라고 말해주시기 바랍니다. 다른 사람이 하는 말보다 훨씬 더 진심이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생명의친구들 올림.
 
13243 인생에 별로 미련이 없습니다 2019.01.18 22:14 고독사예정자 37
13242 가난과 가정불화로 너무나 죽고싶습니다. 2019.01.16 21:53
2019.01.18 18:02
경수 62
13241 그냥.. 2019.01.15 22:32
2019.01.17 09:27
서영 71
13240 공무원 그만두고 인생 꼬였습니다.요즘 우울합니다.왜 사는지.. 2019.01.15 01:13
2019.01.17 09:35
민쓰 78
13239 이제 더이상 남탓이나 세상탓을 안하려해요^^ 2019.01.14 14:36
2019.01.16 16:48
데이다라 95
13238 미쳐가는 걸까요? 2019.01.14 01:17
2019.01.16 16:33
원이 64
13237 살 권리가 있으면 죽을권리도 있을 거에요...... 2019.01.12 23:18
2019.01.14 22:22
제제 98
13236 인간의 많은 부분들이 짐승을 닮았습니다. 2019.01.12 19:20
2019.01.14 21:49
인간염증 66
13235 가난은 죄입니다 2019.01.12 16:54
2019.01.14 21:20
가난 72
13234 살기 시르다 2019.01.12 13:22
2019.01.14 20:48
제주사람 59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