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162 ... 2018-11-02 20:29 ... 56
비참하게 살더라도 죽는것보다 나을거라고 확실하실 수 있으신가요?
능력도 없고 열심히 무언가를 할 의지도 없고 몸은 망가져가고
날이 갈 수록 더 끔찍하고 고통스러운 삶을 살텐데
차라리 아르곤 및 질소로 인한 편안한 죽음을 맞이해서 더이상 고통을 느끼지 않는게 좋지 않을까요?
행복도 없지만 고통도 없는 죽음이 앞으로 절망적인 삶을 살아갈 저와 저때문이 힘들어질 주위에게 더 좋은 선택아닐까요?



IP : 223.62.204.93
답신이 늦어서 죄송합니다.
왜 어려운 질문을 저에게 주시나요.... T.T;;

확신까지는 아니지만 나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게 아니라면 사람들이 그렇게 고생하면서 결과를 위해 노력하지 않을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지금의 고생을 미래를 위해 감내합니다.
그런데 미래가 보장되지도 않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노력합니다.

어떻게 보면 사람이란 존재는 꼭 좋은 결과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그러한 노력 자체를 필요로 하는 존재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유를 미래에 두긴 하지만 지금이 중요한가봅니다.
편안한 삶도 막연하지만 편안한 죽음 또한 막연합니다.

능력 없고 의지 없고 몸은 망가져있다고 하셨는데, 그것을 들으니, 참 힘드시겠다는 생각은 듭니다. 어설픈 위안을 드리진 않겠습니다. 비슷한 시점에 있는 다른 모든 분들에게도 같은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힘 내세요. 이 말이 그저 하는 소리가 아니려면 제 진심이 담겨야 하겠죠. 같은 말이라도 영향력이 다릅니다. 저는 그런 의미에서 님이 다른 사람에게 힘 내라고 말해주시기 바랍니다. 다른 사람이 하는 말보다 훨씬 더 진심이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생명의친구들 올림.
 
13178 죽어버리고싶어요 2018.11.16 22:05 혜승 13
13177 자살 히고싶다 2018.11.16 14:58 준영 18
13176 유동호님 똑똑히 들으세요 2018.11.15 13:28
2018.11.16 18:22
모비스 72
13175 월급은 나왔지만 기분은 아직도 서럽습니다~ 2018.11.15 12:12
2018.11.16 21:49
슈나이더 23
13174 전에 자살 관련글 올렸었습니다. 2018.11.14 18:45
2018.11.17 01:14
리미 33
13173 여자상담사 가슴 성기 만져보는 꿈 꿨다. 2018.11.14 17:18
2018.11.14 18:21
동호 105
13172 저는 그냘 아무라도 절 도와줬으면 좋겠어요. 2018.11.12 13:46
2018.11.14 11:40
리미 63
13171 원래 저는 불행만 있는 사람인가 봅니다. 2018.11.10 09:34
2018.11.12 22:39
슈나이더 86
13170 생명의 친구들도 지원자가 많이 없나보네요. 2018.11.08 02:47
2018.11.12 18:13
규리 126
13169 뭐라고 할지 모르겠습니다. 2018.11.07 19:06
2018.11.12 14:02
평범한사람 66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