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201 항상 죽고 싶어요 2018-12-12 01:45 고층아파트 239
항상 죽고 싶은 생각이 들었는데 오늘따라 유독 그러네요

뛰어내리는 상상이나 창문 열고 가만히 서있으면 좀 있다 진정하고 창문 닫을 수 있었는데 지금은 진짜 아무 생각 없이 뛰어내릴 수 있을 것 같아요

저는 너무 무능력하고 나약하고 일은 항상 잘 안되고 지금 사람들이 절 욕하고 비웃을까봐 너무 겁나요 쉬고 싶은데 쉬면 안돼요 전 쓰레기에요 항상 참고 넘어갔는데 지금은 진짜 죽을 수 있을 것 같애요 제가 절 죽일 것 같아요

IP : 118.33.171.94
고층아파트님!

많이 힘드시죠

어쩌면 남아있는 에너지가 하나도 없어서
힘이 든다는 감정을
느끼지도 못하는 상태에 있으신가요?

사람이 살아가면서
한 번은 삶을 버리고 싶은 순간이
온다고 합니다

그런 순간에는
아무것도 할 수 없을 것 같아서
살아갈 의지도, 희망도 없어지고
그렇기에 모든 것이 무가치하게 느껴지지요

그리고
그런 상황이 절대로 바뀌지 않고
끝도없는 절망 뿐일거라고 믿기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되는데

세상은 마음 먹기 나름이라는 말처럼
그렇게 바뀌지 않을 것 같던 마음이
바뀌는 순간이 옵니다

그땐 내가 왜 그랬을까? 라고
돌아보게 되는 시간이 반드시 오기때문에
살아 본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거예요

고층아파트님!

지금처럼 아찔하게 느껴질때는
혼자 있지 마시고
전화라도 거세요

24시간 언제라도 님의 전화를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순간이지만
조금만 힘을 내서
전화 걸어 주세요

그리고
하고싶은 이야기를 다 하시길요

전화로 이야기 하기 어려우면
이곳 생명의 친구들에게
글로 써도 됩니다

마음 속 이야기들
답답한 이야기를
모두 풀어 놓으세요

들어주는 사람이 있는 것 만으로도
힘이 될거예요

전화번호 알려드릴께요
1577-0199
129
1588-9191

스스로 자신을 지켜주지 못할 것 같다는
님의 이야기가 자꾸만 마음에 걸리네요

부디 힘 내시고
도움을 받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생명의 친구들이 응원해 드릴께요

 
13421 열등한 사람입니다. 2019.07.18 03:31 무유 26
13420 친구가 단 한명도 없어요. 2019.07.17 21:30
2019.07.18 22:47
쥐들의왕국 31
13419 저는 과연 두 친척 여자동샐들을 좋아할 자격이 있을까요 2019.07.17 13:04
2019.07.18 21:39
모비스 27
13418 코피 터지는 공부지옥 2019.07.15 15:46
2019.07.16 20:12
마토 사쿠라 59
13417 19년 전 오늘 불이 난 버스안에서 저가 따라서 죽었으면 누가 기... 2019.07.12 16:21
2019.07.15 17:25
모비스 51
13416 안녕하세요 2019.07.11 10:54
2019.07.15 21:21
감사 50
13415 살고 싶지만.. 2019.07.11 00:04
2019.07.15 21:12
46세 아빠 85
13414 마음은 벌써부터 12월 31일 저녁에 가 있습니다~ 2019.07.09 12:43
2019.07.11 12:36
로드킨 45
13413 금모으기와 국채보상운동이 있다면 저에겐 자채상환운동이 있지요... 2019.07.05 10:47
2019.07.06 07:09
로드킨 49
13412 수면제 2019.07.05 05:33
2019.07.07 21:51
송화 70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