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206 이제 어떻하면 좋죠? 2018-12-15 02:38 intro 201
안녕하세요 전 현재 고등학교 자퇴하고 검정고시, 수능 준비를 하는 사람입니다. 요즘 자퇴한지 두달이 지나는데도 학교에서 당했던일들이 계속 생각나 미치겠습니다. 초등학생떄부터 폭행과 금품갈취를 당했고 이후에 다른 지역 중학교로 가도 은따를 당하고 고등학생때도 이어져 저는 부모님과의 상의끝에 자퇴를 결심했습니다. 그동안 살면서 자살시도도 많이 해봤고 수차례 실패했습니다. 지금 이상하게 살 용기가 없습니다. 부모님께도 털어놓기 죄송하고, 털어놀 사람이 없습니다. 이제 어떻게 하면 좋을지 고민됩니다.

IP : 58.148.70.100
안녕하세요? 님의 글 잘 읽었습니다. 어려운 시기를 거쳐 지금은 수능 준비를 하고 있다니 우선 반갑습니다. 하지만 두달이 지났지만 자꾸 떠오르는 기억들 때문에 힘들어 보이네요 부모임께 죄송한 마음이 있으신걸 보면 부모님도 어느 정도 아시고 님께 격려를 하셨던 모양입니다. 전국적으로 꿈드림이라고 해서 학교 밖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지원해 주는 곳이 있어요. 대전에도 있을 것입니다. 대전청소년상담복지센터 등을 검색해서 연락 해 보시면 상담도 받을 수 있고 여러가지 동아리나 같은 학교 밖 청소년 들을 만나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님께 꼭 도움이 될 수 있는 곳이라 생각해요. 두달이면 여전히 님을 괴롭히는 기억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자퇴하고 지금까지 여전히 살아 있어 수능을 준비하는 님을 응원합니다. 조금 만 주변을 살펴보면 님을 돕고 같이 버텨줄 대상이 있으니 꼭 연락해 보시기 바랍니다.


생명의 친구들 드림
 
13422 가장 기분나쁘고 가슴아픈 생일. 2019.07.19 17:10 영남 0
13421 열등한 사람입니다. 2019.07.18 03:31 무유 26
13420 친구가 단 한명도 없어요. 2019.07.17 21:30
2019.07.18 22:47
쥐들의왕국 31
13419 저는 과연 두 친척 여자동샐들을 좋아할 자격이 있을까요 2019.07.17 13:04
2019.07.18 21:39
모비스 27
13418 코피 터지는 공부지옥 2019.07.15 15:46
2019.07.16 20:12
마토 사쿠라 59
13417 19년 전 오늘 불이 난 버스안에서 저가 따라서 죽었으면 누가 기... 2019.07.12 16:21
2019.07.15 17:25
모비스 51
13416 안녕하세요 2019.07.11 10:54
2019.07.15 21:21
감사 50
13415 살고 싶지만.. 2019.07.11 00:04
2019.07.15 21:12
46세 아빠 85
13414 마음은 벌써부터 12월 31일 저녁에 가 있습니다~ 2019.07.09 12:43
2019.07.11 12:36
로드킨 45
13413 금모으기와 국채보상운동이 있다면 저에겐 자채상환운동이 있지요... 2019.07.05 10:47
2019.07.06 07:09
로드킨 49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