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229 무감각 2019-01-08 19:04 사소리 57
저는 공부하는 인형이에요...
아무런 감동도 슬픔도 제겐 없어요
할아버지는 지금 어디계실까요??

IP : 39.7.46.123
안녕하세요. 생명의 친구들입니다.

할아버지가 어디 가셨나 봐요.
할아버지가 계시지 않으셔서 님께서 많이 속상한 느낌이 듭니다.
공부하는 인형이라... 아무 생각없는 님의 상태를 말하시는 듯 합니다.
감동도 슬픔도 없으시다니 얼마나 황당한 일이면 그러시겠어요.

할아버지와 관련된 일인 것 같은데.. 지금 윗글로 봐서는 님에게 어떻게
글을 써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

조금 더 자세한 내용을 올려 주셨으면 합니다.

힘내시기를 바랍니다.

생명의 친구들 올림.
 
13243 인생에 별로 미련이 없습니다 2019.01.18 22:14 고독사예정자 37
13242 가난과 가정불화로 너무나 죽고싶습니다. 2019.01.16 21:53
2019.01.18 18:02
경수 62
13241 그냥.. 2019.01.15 22:32
2019.01.17 09:27
서영 71
13240 공무원 그만두고 인생 꼬였습니다.요즘 우울합니다.왜 사는지.. 2019.01.15 01:13
2019.01.17 09:35
민쓰 78
13239 이제 더이상 남탓이나 세상탓을 안하려해요^^ 2019.01.14 14:36
2019.01.16 16:48
데이다라 95
13238 미쳐가는 걸까요? 2019.01.14 01:17
2019.01.16 16:33
원이 64
13237 살 권리가 있으면 죽을권리도 있을 거에요...... 2019.01.12 23:18
2019.01.14 22:22
제제 98
13236 인간의 많은 부분들이 짐승을 닮았습니다. 2019.01.12 19:20
2019.01.14 21:49
인간염증 66
13235 가난은 죄입니다 2019.01.12 16:54
2019.01.14 21:20
가난 71
13234 살기 시르다 2019.01.12 13:22
2019.01.14 20:48
제주사람 59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