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362 상담원 분들께 또 쓸때 없는 소릴 했네요. 죄송합니다. 2019-04-17 11:30 민주 112
제가 쓸때 없이 또 술먹고 안좋은 글을 올렸는데 답글 달아주시느라 많이 힘들고 또 속상하셨을 겁니다.
정말 죄송하다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상담원 분들도 마음이 있는 분들인데 또한 여기 힘들어 하시는 분들을 위해 좋은 말씀 나눠주시는 분들이신데 저하나 땜에 맘고생 하셔서 다른 힘든 분들에게 좋은말씀을 못주면 어쩌나 고민이 들어 다시 이렇게 사과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정말 죄송하고 상담사님 말씀대로 약꾸준히 복용하고 다시 기운 차린모습으로 지내보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그럼 좋은 하루 되십시요.

IP : 211.198.55.220
생명의 친구들에 글을 올려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답변이 늦은 점 죄송합니다.

저희는 님의 글에 답변을 달아주고 그 답변의 글로 힘을 내고 살아가실
님을 상상하면서 기쁘게 상담을 하고 있습니다.
생명의 친구들이 님에게 좋은 친구와 같은 멘토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으로 만족합니다.~~^^
또한 님의 사과의 글에서 느껴지는 것은 배려가 깊으시고, 마음이 여리신 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ㅎㅎ

자신을 위해 약꾸준히 복용하시고 기운차린 모습으로 하루하루를 행복하게 보내시길 응원합니다.
언제든 마음이 힘들고 지치고 괴로울 때 생명의 친구들을 찾아 주세요^^

생명의 친구들 드림
 
13390 임용고시.. 2019.05.19 03:25
2019.05.20 00:27
edicius 22
13389 외모에 대한 컴플렉스~ 2019.05.17 17:39
2019.05.19 22:08
로드킨 28
13388 자존감 도둑이 나 자신인 경우에는 자살이 답이겠됴? 2019.05.17 14:42
2019.05.19 21:50
괴짜 33
13387 올무 2019.05.17 14:39
2019.05.19 21:43
22
13386 무엇이 저를 자꾸 우울하게 만드는지도 모르겠습니다. 2019.05.13 20:25
2019.05.17 11:27
로드킨 47
13385 죽고 싶은게 아니라 살고 싶지 않은 것 2019.05.08 21:40
2019.05.10 13:55
사원 91
13384 안녕하세요. 2019.05.08 17:31
2019.05.10 13:45
이번생은처음이라 50
13383 또 다른 저는 앞으로 누가 또 나올건지요~ 2019.05.07 16:33
2019.05.09 10:02
슈나이더 42
13382 저도 못 믿겠고 타인도 믿을 수가 없습니다. 2019.05.02 18:23
2019.05.04 02:01
랙캣 93
13381 남자라는 이유로 당했던 기분나쁜 기억~ 2019.05.02 15:45
2019.05.04 00:54
슈나이더 73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