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362 상담원 분들께 또 쓸때 없는 소릴 했네요. 죄송합니다. 2019-04-17 11:30 민주 222
제가 쓸때 없이 또 술먹고 안좋은 글을 올렸는데 답글 달아주시느라 많이 힘들고 또 속상하셨을 겁니다.
정말 죄송하다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상담원 분들도 마음이 있는 분들인데 또한 여기 힘들어 하시는 분들을 위해 좋은 말씀 나눠주시는 분들이신데 저하나 땜에 맘고생 하셔서 다른 힘든 분들에게 좋은말씀을 못주면 어쩌나 고민이 들어 다시 이렇게 사과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정말 죄송하고 상담사님 말씀대로 약꾸준히 복용하고 다시 기운 차린모습으로 지내보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그럼 좋은 하루 되십시요.

IP : 211.198.55.220
생명의 친구들에 글을 올려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답변이 늦은 점 죄송합니다.

저희는 님의 글에 답변을 달아주고 그 답변의 글로 힘을 내고 살아가실
님을 상상하면서 기쁘게 상담을 하고 있습니다.
생명의 친구들이 님에게 좋은 친구와 같은 멘토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으로 만족합니다.~~^^
또한 님의 사과의 글에서 느껴지는 것은 배려가 깊으시고, 마음이 여리신 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ㅎㅎ

자신을 위해 약꾸준히 복용하시고 기운차린 모습으로 하루하루를 행복하게 보내시길 응원합니다.
언제든 마음이 힘들고 지치고 괴로울 때 생명의 친구들을 찾아 주세요^^

생명의 친구들 드림
 
13589 취업까지... 2020.05.26 18:53
2020.05.28 01:20
답이없다 61
13588 이래저래 괴로운데 불면증까지 겹쳐버렸네요 2020.05.25 10:07
2020.05.27 17:31
모비스 30
13587 앞으로 21개월?~ 2020.05.15 18:44
2020.05.16 23:15
모비스 134
13586 어떡하죠??? 2020.05.15 06:10
2020.05.16 23:07
상큼이 68
13585 관심이 받고 싶어요 2020.05.13 22:52
2020.05.14 16:31
jk 67
13584 어버이날에도 식지 않은 아버지에 대한 증오심. 2020.05.08 10:26
2020.05.08 23:36
로드킨 59
13583 저도 제가 별로인거 잘 알아요 2020.05.04 21:08
2020.05.06 16:45
반지 89
13582 저는 왜 행복하지 못할까요? 2020.05.04 14:34
2020.05.06 16:43
파랑새 88
13581 1000일 후 오늘을 생각한다면요 2020.05.02 15:46
2020.05.03 22:39
모비스 121
13580 교사생활 3년차... 전환 2020.04.29 17:28
2020.05.01 18:31
엘프 142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