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390 임용고시.. 2019-05-19 03:25 edicius 182
몇년째지. 이게.
죽고싶다.

IP : 39.7.55.130
님 안녕하세요. 생명의친구들을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남겨주신 글이 짧아 님의 상황을 모두 알 수는 없지만..... 수년간 임용고시 준비로 힘들고 괴로운 시간을 보내고 계신 것 같아요.

교사가 되고 싶고 교사라는 꿈의 실현을 위해 즐거운 마음으로 시험을 준비했을텐데 한해 두해 준비하면서 처음의 시작과는 다르게 지금 방향을 잃고 많이 지쳐계신건 아닌지 걱정이 됩니다.

저또한 몇년동안 원하는 시험의 낙방으로 자존감도 많이 낮아지고 이쯤에서 포기해야하나 싶다가도 그것을 위해 걸어온 시간이 너무 길어서 놔버릴 수도 없는 상황에 놓였던 적이 있었습니다. 내가 이것을 포기하면 다른 사람들이 나를 폐배자로 여기지는 아닐까? 내가 쓸모 없는 인간이 되진않을까? 난 어떻게 해야하나 두렵고 무섭고 좌절된 시간속에 갇혀 힘든 시간을 보낸적이 있습니다. 그때 저는 잠시 저에게 쉼표를 허락하고 제가 원하는 나의 인생의 가치는 무엇인가를 생각했었던 것 같습니다.

님의 중요하게 생각하는 인생의 가치는 무엇인가요? 잠시 임용고시에 대한 생각을 내려두시고 님에게 쉼표를 허락해주시어 님이 진정 원하는 것들이 무엇인지... 님이 그동안 포기하고 살았던 것이 무엇이었는지 잠시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 보시기를 권해드립니다. 그리고 힘들다는 생각이 든다면 언제든 생명의 친구들을 찾아주세요.

-생명의친구들 올림-


 
13465 2019.09.23 03:45 문정원 7
13464 점차 짙어지는 육춘기~ 2019.09.19 14:23
2019.09.20 11:03
모비스 24
13463 눈물나게 후회 2019.09.16 01:12
2019.09.19 14:22
연주 54
13462 완전히 두려워진 명절~ 2019.09.15 10:51
2019.09.16 21:19
모비스 47
13461 욕지거리하는 부모 2019.09.13 21:32
2019.09.17 22:18
민아 44
13460 이시간되도록 2019.09.12 07:40
2019.09.14 21:31
김연* 47
13459 사는게 그저 혼란스럽고 괴롭기만 합니다 2019.09.10 12:29
2019.09.12 10:33
모비스 73
13458 . 2019.09.04 16:32
2019.09.07 14:31
. 53
13457 인생 2019.09.01 21:06
2019.09.03 18:57
효진 87
13456 인제 졸업을 앞둔 친척동샐들을 보며 슬픔에 잠깁니다 2019.08.28 17:43
2019.09.07 19:18
모비스 56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