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393 과거의 기억이 자꾸 날 괴롭혀요 2019-06-01 17:45 살려줘 95
1년이나 지난 일인대도

그 상황에서 그 사람이 나한테 했던 말들이

자꾸 시시때때로 떠오르고

그때마다 가슴에 비수가 꽃히는것 같이 아파요

정말 저도 잊으려고 많이 해봐도

영원히 잊어버릴 수 없다는 생각에 힘들어요

저는 이렇게 힘든데

가끔 마주치는 그 사람은 멀쩡하게 잘살고있는게




더 날 힘들게해요

정말 하루하루가 고통스럽습니다

저는 어떻게 해야하나요?





IP : 119.198.88.83
살려줘 님께!

정말 화도 나고 속이 부글부글 하겠어요.
고등학생 인 것 같아요.
1년 전에 들었던 어떤 말이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고 무척 괴롭히는 군요.
그 상황에서 님은 어떤 말을 하고 싶었고 할 수 있었을까요?
혼자서 상상하며 마음속으로 그 말을 해 보길 바라요.
실제로 소리 내서 하면 더욱 좋고요.

분노를 키우면, 분노하는 대상을 볼 때마다 정말 괴롭지요. 사라지지 않아요.
그가 벌을 받으면 좋겠는데, 분노하는 내가 상하는 거죠. 참 아이러니지요?
그 기억이 남아있는 것도 억울하고, 그 당시에도 화가 났는데,
1년 전의 일이 지금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이건 더 억울하지요?
나쁜 기억은 오래 남아요. 절대로 잊지 않고 계속 뇌 속에서 알려주지요.
싸우지 않고 참아내느라고 애썼어요.
자,
뇌 속의 기억을 좀 바꿔봅시다.
첫째, 그 상황을 떠올리고,
둘째, 그 대상에게 할 말을 하세요. 그 때 하고 싶었던, 지금 하고 싶은,
셋째, 그리고 몸에서 느껴지는 것들(괴로움, 분노덩어리)을 밖으로 던져버리세요.
꼭 하시길 ~~

우리들을 찾아와 주셔서 고마워요.

생명의 친구가 드립니다.
 
13465 2019.09.23 03:45 문정원 7
13464 점차 짙어지는 육춘기~ 2019.09.19 14:23
2019.09.20 11:03
모비스 24
13463 눈물나게 후회 2019.09.16 01:12
2019.09.19 14:22
연주 54
13462 완전히 두려워진 명절~ 2019.09.15 10:51
2019.09.16 21:19
모비스 47
13461 욕지거리하는 부모 2019.09.13 21:32
2019.09.17 22:18
민아 44
13460 이시간되도록 2019.09.12 07:40
2019.09.14 21:31
김연* 47
13459 사는게 그저 혼란스럽고 괴롭기만 합니다 2019.09.10 12:29
2019.09.12 10:33
모비스 73
13458 . 2019.09.04 16:32
2019.09.07 14:31
. 53
13457 인생 2019.09.01 21:06
2019.09.03 18:57
효진 87
13456 인제 졸업을 앞둔 친척동샐들을 보며 슬픔에 잠깁니다 2019.08.28 17:43
2019.09.07 19:18
모비스 56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