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393 과거의 기억이 자꾸 날 괴롭혀요 2019-06-01 17:45 살려줘 64
1년이나 지난 일인대도

그 상황에서 그 사람이 나한테 했던 말들이

자꾸 시시때때로 떠오르고

그때마다 가슴에 비수가 꽃히는것 같이 아파요

정말 저도 잊으려고 많이 해봐도

영원히 잊어버릴 수 없다는 생각에 힘들어요

저는 이렇게 힘든데

가끔 마주치는 그 사람은 멀쩡하게 잘살고있는게




더 날 힘들게해요

정말 하루하루가 고통스럽습니다

저는 어떻게 해야하나요?





IP : 119.198.88.83
살려줘 님께!

정말 화도 나고 속이 부글부글 하겠어요.
고등학생 인 것 같아요.
1년 전에 들었던 어떤 말이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고 무척 괴롭히는 군요.
그 상황에서 님은 어떤 말을 하고 싶었고 할 수 있었을까요?
혼자서 상상하며 마음속으로 그 말을 해 보길 바라요.
실제로 소리 내서 하면 더욱 좋고요.

분노를 키우면, 분노하는 대상을 볼 때마다 정말 괴롭지요. 사라지지 않아요.
그가 벌을 받으면 좋겠는데, 분노하는 내가 상하는 거죠. 참 아이러니지요?
그 기억이 남아있는 것도 억울하고, 그 당시에도 화가 났는데,
1년 전의 일이 지금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이건 더 억울하지요?
나쁜 기억은 오래 남아요. 절대로 잊지 않고 계속 뇌 속에서 알려주지요.
싸우지 않고 참아내느라고 애썼어요.
자,
뇌 속의 기억을 좀 바꿔봅시다.
첫째, 그 상황을 떠올리고,
둘째, 그 대상에게 할 말을 하세요. 그 때 하고 싶었던, 지금 하고 싶은,
셋째, 그리고 몸에서 느껴지는 것들(괴로움, 분노덩어리)을 밖으로 던져버리세요.
꼭 하시길 ~~

우리들을 찾아와 주셔서 고마워요.

생명의 친구가 드립니다.
 
13405 나는 상담사를 싫어합니다. 2019.06.25 10:40 상담사싫어 4
13404 2019.06.23 13:04
2019.06.24 22:41
40
13403 피투성이 뿐인 저에게도 과연 좋은날은 올지 궁굼합니다~ 2019.06.22 22:13
2019.06.23 12:59
모비스 25
13402 저는 과연 미안했던 기억에서 헤어날 수 있을지요 2019.06.21 19:02
2019.06.22 01:16
모비스 31
13401 너무 외로워요 2019.06.21 17:34
2019.06.22 01:07
솔직하게 42
13400 모르겠어요 2019.06.20 00:13
2019.06.21 22:09
예림 39
13399 17년 전 어제의 징그러웠던 장면............. 2019.06.16 11:11
2019.06.20 18:14
모비스 51
13398 안녕하세요 혹시나 조언 얻을 수 있을까 해서 글 남깁니다 2019.06.16 10:55
2019.06.20 18:08
아픈 남자친구 42
13397 우울 2019.06.14 13:33
2019.06.16 16:49
토오사카 린 85
13396 고난의 끝은 어디인지 정말 궁굼합니다~ 2019.06.12 18:05
2019.06.14 16:05
영남 46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