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395 자존감 2019-06-01 21:49 한별 114
안녕하세요
저는 제 얼굴에 대해서 스스로 이쁘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몸매는 이쁘다고 자부하진 않지만 그렇다고 입을 입으면 커버는 가능하다 생각합니다
그런데도 전 자존감이 낮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해야 자존감이 올라갈까요?
타인에게 특히 남자친구를 강하게 필요로 느끼는 경향이 있어 차라리 빨리 결혼을 하고싶다고 느끼곤 합니다
또 가까운 사람보다 모르는 사람과 속깊은 이야기를 하는 것이 편합니다
세상에 나가길 싫어하고 박혀있고싶습니다 제 성격 문제일까요 아니면 자존감이 낮은걸까요 그냥 저는 뭔가 문제 투성이 같아요
그렇다고 미래에 대해 확신이 없지도 않고 난 원한다면 할수잇다! 라고 생각도 하는데 무엇이 문제일까요




IP : 119.71.227.70

안녕하세요. 한별님,
님은 외모에 자신감도 있고, 의지의 힘! 도 있으시네요.
그런데 자존감이 낮은 이유는 어디에 있을까요?
대인관계에 대한 자신감이 좀 약한 것 같아요.
대인관계는 쉬운 일은 아니 예요. 혼자 할 수 있는 일도 아니고,
상대와 상호교류를 해야 하니 훈련의 시간도 필요하고 연습도 해야 되요.
관계의 달인은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노력으로 만들어진다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차라리 모르는 사람과 속 깊은 이야기 하는 것이 낫겠다는 말씀에 저도 어느 부분 공감하거든요.
또, 현재 남자 친구가 없는 상황이 기분을 우울하게 만들고요.
그래서 외출도 하기 싫고, 커플 보면 부럽고?
집에만 있고 싶은 거죠. 그렇다고 해서,
님의 존재가 문제투성이는 아니지요. 그건 좀 과한 해석 같아요.
지금 기분이 좀 우울할 뿐~
자존감을 관리하는 방법은 기대를 조금 낮추고, 타인과 비교하지 않으면 보존이 됩니다.
그리고 님이 원하는 것을 찾아 그것을 목표 삼아 흔들리지 말고 가까이 가도록 힘쓰시면 좋겠어요. 신뢰할 만한 남자 친구 만나기!!
화이팅~

속 깊은 이야기는 생명친구들과 하기 로 해요.

마음을 나누어 주셔서 깊이 감사드립니다.

생명의 친구가,

 
13465 2019.09.23 03:45 문정원 7
13464 점차 짙어지는 육춘기~ 2019.09.19 14:23
2019.09.20 11:03
모비스 24
13463 눈물나게 후회 2019.09.16 01:12
2019.09.19 14:22
연주 54
13462 완전히 두려워진 명절~ 2019.09.15 10:51
2019.09.16 21:19
모비스 47
13461 욕지거리하는 부모 2019.09.13 21:32
2019.09.17 22:18
민아 44
13460 이시간되도록 2019.09.12 07:40
2019.09.14 21:31
김연* 47
13459 사는게 그저 혼란스럽고 괴롭기만 합니다 2019.09.10 12:29
2019.09.12 10:33
모비스 73
13458 . 2019.09.04 16:32
2019.09.07 14:31
. 53
13457 인생 2019.09.01 21:06
2019.09.03 18:57
효진 87
13456 인제 졸업을 앞둔 친척동샐들을 보며 슬픔에 잠깁니다 2019.08.28 17:43
2019.09.07 19:18
모비스 56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