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0 안녕하세요 2019-07-11 10:54 감사 74
최근들어 부쩍 우울하고 삶을 끝내고 싶다는 생각이 너무너무 저를 괴롭혀서 여기까지 오게됐는데요 공개상담글을 보니까 저보다더 또는 비슷하게 힘든 사람들이 많네요.
너무 나만 힘들다 라는 생각에 빠져 산거 같아요.
감사합니다 여기 오지 못했으면 계속 비난에 빠져 우울하게 지냈을 거 같아요
하루 아침에 바뀌진 않겠지만 밝은 점을 찾으려 노력할게요
글들 읽다가 지금이라도 정신차리게 된 거 같아서 감사 말씀 남기려고요
답변 다시는 분도 항상 힘내세요

IP : 115.90.202.140
감사님 안녕하세요. 님의 글 잘 읽었습니다.
요즘 부쩍 우울한 마음 때문에 힘드셨나봅니다. 다행히 이 곳에서 님의 마음을 돌이키실 수 있으셔서 저또한 마음이 좋네요.^^

우울한 마음들은 감기처럼 흔하게 왔다갔다 합니다. 우울한 마음들이 2주 이상, 너무 오래 님의 삶을 힘들게 한다면, 혼자 앓지 마시고 주변분들께 도움을 청해보세요. 님께서는 혼자가 아닙니다. 혹시나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시다면 지역 보건소 안에 정신보건센터라는 곳을 추천합니다. 무료로 상담받으실 수 있어요. 도한 24시간 상담이 가능한 생명의 전화도 있으니 다급할때 이용해 보세요.

감사님은 혼자가 아닙니다. 쉽지 않은 세상이지만, 행복을 만들어가는 세상이기도 합니다. 주변에 님을 응원하는 사람들이 꼭 있으니 주변을 둘러보세요. 저는 이곳에서 님의 삶을 응원하겠습니다.

-생명의 친구들 드림-
 
13447 삶에 애착을 갖고 싶어요 2019.08.19 07:13 도라지맨 8
13446 세상에 아빠란 인간이 이렇게 미워본 적은 생전 처음입니다~ 2019.08.17 13:14
2019.08.18 22:27
영남 26
13445 마음이 답답합니다 2019.08.15 18:40
2019.08.17 09:34
세상떠나고싶습니다 30
13444 돈 때문에 전쟁만 된통 치른 2019년. 2019.08.13 18:11
2019.08.15 00:08
영남 40
13443 31세 무경력 백수 2019.08.13 01:29
2019.08.14 01:45
ㅁㅁ 55
13442 꿈을 간직하면 과연 이뤄질지 진짜 궁굼합니다, 2019.08.12 16:13
2019.08.14 19:55
영남 42
13441 이런 현상은 과연 옳은건가요? 2019.08.12 15:36
2019.08.13 18:06
공평치못함 82
13440 어차피 세상은, 2019.08.11 20:09
2019.08.14 12:28
인생포기 60
13439 진심으로 실망이네요. 2019.08.09 19:55
2019.08.10 11:13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136
13438 저는 사회부적응자입니다. 2019.08.07 00:29
2019.08.09 13:47
사회부적응자 72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