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439 진심으로 실망이네요. 2019-08-09 19:55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136
우선 생명의 친구들에 대해서 실망이 커지고 있네요. 어떻게 9일이나 되는 이렇게 긴 기간에도 답변이 전혀 안 달릴 수 있는 것이죠? 아무리 이 곳이 자원봉사자들이 운영하고 있으며 만 3일 이내에 답글을 달게 되므로 글 순서와 상관없이 먼저 다른 글에 답글이 달릴 수 있다고 했지만 아무리 그래도 9일 동안 읽기만 하고 답변을 안 다신다는 것이 생명의 친구들과 상담위원이 할 수 있는 올바른 행동이라고 생각합니까? 저는 매일 매일을 기다렸었습니다. 3일까지는 참을 수 있었지만 5일 이후에는 분노가 터졌고 오늘은 눈물까지 흘렸습니다. 생명의 친구들이라는 기관 자체에 대한 실망감이 커지고 있다는 것은 부정 못하겠네요. 현재까지 생명의 친구들의 수많은 답변 중 가장 늦게 답변이 달린 것은 5차 상담으로 무려 12일이 지나고 나서야 단 12줄의 짧은 답변이 왔었습니다. 이대로라면 그 기록을 지금 가뿐히 넘어서겠네요. 다시 한 번 마지막으로써 말하지만 진짜 실망입니다.

IP : 202.14.90.161
답신이 기간 안에 안정적으로 작성되지 못한 점 사과드립니다.
오늘 안으로 답신을 작성하도록 하겠습니다.

생명의친구들 올림.
 
13447 삶에 애착을 갖고 싶어요 2019.08.19 07:13 도라지맨 8
13446 세상에 아빠란 인간이 이렇게 미워본 적은 생전 처음입니다~ 2019.08.17 13:14
2019.08.18 22:27
영남 26
13445 마음이 답답합니다 2019.08.15 18:40
2019.08.17 09:34
세상떠나고싶습니다 30
13444 돈 때문에 전쟁만 된통 치른 2019년. 2019.08.13 18:11
2019.08.15 00:08
영남 40
13443 31세 무경력 백수 2019.08.13 01:29
2019.08.14 01:45
ㅁㅁ 55
13442 꿈을 간직하면 과연 이뤄질지 진짜 궁굼합니다, 2019.08.12 16:13
2019.08.14 19:55
영남 42
13441 이런 현상은 과연 옳은건가요? 2019.08.12 15:36
2019.08.13 18:06
공평치못함 82
13440 어차피 세상은, 2019.08.11 20:09
2019.08.14 12:28
인생포기 60
13439 진심으로 실망이네요. 2019.08.09 19:55
2019.08.10 11:13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136
13438 저는 사회부적응자입니다. 2019.08.07 00:29
2019.08.09 13:47
사회부적응자 72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