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499 이런 저의 바램이 이뤄지고 좋은날이 온다면 그것도 정말 혁명일 것입니다~ 2019-10-22 14:03 로드킨 120
저는 늘 갖춘것도 없는 서러운 31살 청년입니다~
지겹고 서럽고 자살이나 하고 싶지만요~
저는 오늘 또 하소연하러 왔습니다~
어제는 아주 극도의 멘탈이 붕괴된 상태라서 어떤 것도 싫었습니다~
오늘 늦잠을 자고 나서 외출을 했습니다~
오늘은 이번달에 납부해야 할 것 3개를 납부했습니다~
이번달에 납부해야 할 것이 오늘 기준으로 7개나 있었습니다~
이번달 들어 저를 자꾸 괴롭게 만들었던 카드 대금은 어제로 완납 했습니다~
단기 카드 대출론서 받은 돈은 인제 59% 가량 갚았습니다~
그리고 지난달에 일시 해지했던 주택청약통장은 오늘 다시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저의 얼굴은 오늘도 밝지 않았습니다~
인제 올해가 지나면 저는 32살이 되는데요~
31살 또는 32살에 자기만의 인생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
너무나 늦었다는 생각이 인제는 너무나 뇌에 박혀버려서~
저 자신을 자꾸 기진맥진하게 만듭니다~
그리고 연인이 지금 이 순간 없으니 미래에 절대로 생기지 않을 것이다~
이 생각도 인제는 굳을 대로 굳어버려서 괴롭습니다~
만약 연인은 생겨도 연애는 할 수 있으나 결혼은 절대 하지 않을 것입니다~
저가 결혼 해바야 쓸데없는 돈 낭비도 맞지만요~
저의 자유를 저 자신이 무참히 밟아버리는 것이라구요~
자유롭게 살고 저가 사람답게 잘 살면 되지~
굳이 결혼을 해야 할 필요가 머가 있습니까?~
더구나 저는 연인도 없이 슬프게 산 31살 남자 아닌가요~
그래바야 저 축하해주러 오는 사람 1명도 없거든요~
여친이 생기고 가난에서 헤어나구 오랜 염원인 자취 생활이 시작되구~
이렇게 나의 바램이 진짜로 이뤄진다면요~
그것은 정말 저에게 혁명이 아닐 수 없습니다~
어제도 친척 여자동샐 생각에 눈물을 또 쏟다가 잤습니다~
사촌지간에 그렇게 막 좋아하고 사랑스럽게 생각해도 되나~
그 생각에 너무나 기가 막히기도 하구요~
더구나 저는 남잔데 그런 친척 여자동샐을 막 좋아하구 사랑스러워하면 되나~
그건 상식에 어긋나는 행동일텐데 억제가 잘 되지 않습니다~
원래 저 자신이 이 세상에 태어나지도 않아야 할~
나쁜남자인건 어쩔 수 없는 것이지요~
과연 세상에 남자가 1명도 없는 세상은 얼마나 행복할지도 궁굼하구요~
남자라는 이유로 이래저래 잔말만 듣고 이런저런 것들이 억제당하니~
장수 따위는 인제 생각하지 않으렵니다~
평균수명을 보면 남자가 76세 여자가 83세 이렇게 되는데요~
31살인 저는 인제 세상을 뜰 날도 45년밖에 남지 않은 것입니다~
100세 시대나 장수 시대 저는 죽어도 믿지 않을 것입니다~
저같은 남자가 어떻게 장수를 하나요?~
그리고 저같은 남자가 쓸데없이 건강하게 오래살면 그건 절대 안되지요~
인제 세상을 뜰 날도 45년밖에 남지 않았지만요~
그 전에 저의 염원은 이뤄지구요~
또 멋있는 일좀 많이 해보구 싶은 생각은 간절합니다~
그리고 정말 즐겁고 신나는 삶을 살다가 45년 후 세상을 뜨고 싶습니다~
어차피 좋은 날은 미래에 절대로 없을 것을 잘 알지만요~
현재까지 시련과 고난과 인생 굴곡과 남자라는 이유로 이런 저런 서러운 것들이~
저에게 미래는 없고 불행한 날면 100%일 것이라는 생각을~
너무나 굳어지게 만들어서 탈입니다~
과연 저에게는 원했던 일이 이뤄지고 즐거운 삶을 살 수 있게 되는~
혁명이 진짜로 이뤄질지도 정말 궁굼하기 짝이 없습니다~
끝으로 미래에 100세시대가 올 것이라는 그딴 말같지도 않은 헛소린~
죽어도 믿지도 않고 저는 100세 시대같은 헛소리에 절대로 속지 않습니다~
남자면요 100세 시대같은 헛소리에 절대 속으면 안되는게 맞습니다~

IP : 202.14.90.161
납부해야할 건을 3개나 처리하셨군요. 카드대금도 완납하고 대출금도 59% 가량 갚으셨다니 글을 읽는 제가 홀가분한 마음이 드네요.
납부 건들도 처리하고 청약통장도 다시 만들고 미래를 위한 준비를 해나가지만, 마음 한 편에 다가올 미래에 대한 불안도 생겨나는 것 같습니다.
다가오지 않은 미래라는 것은 사람을 설레게도 하지만 불안하게도 만들지요. 그럴 때는 너무 먼 미래를 떠올리기보다는 오늘 하루를 잘 살아보는 것도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미래는 아직 다가오지 않았기에 바꿀 수 있는 것이 많지 않잖아요. 하지만 오늘 하루는 내가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납부건을 3건이나 처리하신 것처럼요.
성실한 하루하루가 쌓여서 원하는 미래를 만드리라 믿습니다.
생명의 친구들도 함께 그 하루하루를 응원하겠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만들어가시기를 바랍니다.

생명의 친구들 올림
 
13589 취업까지... 2020.05.26 18:53 답이없다 56
13588 이래저래 괴로운데 불면증까지 겹쳐버렸네요 2020.05.25 10:07
2020.05.27 17:31
모비스 27
13587 앞으로 21개월?~ 2020.05.15 18:44
2020.05.16 23:15
모비스 133
13586 어떡하죠??? 2020.05.15 06:10
2020.05.16 23:07
상큼이 67
13585 관심이 받고 싶어요 2020.05.13 22:52
2020.05.14 16:31
jk 66
13584 어버이날에도 식지 않은 아버지에 대한 증오심. 2020.05.08 10:26
2020.05.08 23:36
로드킨 59
13583 저도 제가 별로인거 잘 알아요 2020.05.04 21:08
2020.05.06 16:45
반지 87
13582 저는 왜 행복하지 못할까요? 2020.05.04 14:34
2020.05.06 16:43
파랑새 87
13581 1000일 후 오늘을 생각한다면요 2020.05.02 15:46
2020.05.03 22:39
모비스 120
13580 교사생활 3년차... 전환 2020.04.29 17:28
2020.05.01 18:31
엘프 140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