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517 죽고 싶습니다 편안하게 편안하게 죽고 싶습니다 2019-11-21 13:32 혜주 131
자살 시도만 수십번 목을 메달아서 시도하는데도 숨이 턱까지 막히고 눈알이 튀어나올 것 같고 미친듯한 고통에 스스로를 죽음에서 멀어지게 하는 병신같은 저 입니다. 그냥 살기가 싫습니다. 맨날 부모탓하고 환경탓하고 그런 놈입니다. 진짜 국가에서 안락사 허용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낳음당해서 태어나고 폭력부모 돈 없는 부모에게 태어나게 당해서 인생을 눈물과 후회로 지내던 삶입니다. 하루에도 몇번이고 죽었으면 좋겠다 생각합니다 성인이 되고도 경제적 자립도 못하고 내가 그토록 싫어하는 부모의 돈으로 겨우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머리도 좋지 않구요 . 왜 이렇게 인생이 그런 것일까요 왜 나는 죽을 용기가 없는 것일까요
놰왜왜왜왜 나는 그런 사람인 것일까요 그냥 저의 넉두리입니다 미안합니다

IP : 1.222.183.217
안녕하세요, 혜주 님.

넋두리라고 올려주셨지만, 숨이 턱 막힐 정도로 힘든 상황이신 것 같습니다.

부모님과 사이가 썩 좋지 않고, 스트레스도 받고 있고, 부모님과 함께 생활하면서 힘든 일들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어제는 어떤 일이 있으셨던 걸까요?

자살시도를 수십번 하면서, 그 동안 주변에 어떤 도움을 요청해 보셨을까요?

주변에 도움을 요청해 보시면 좋겠습니다.

자살예방상담 핫라인(1577-0199 / 129)으로 전화상담 가능하고, 대면상담 가능한 곳도 주변에 찾아보시면 어떨까요?

좀 더 혜주 님의 이야기를 들려주실 수 있다면, 혜주 님의 어려운 상황을 좀 더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두드려 주시고 힘든 일을 들려주세요.

생명의 친구들 올림.
 
13524 차도없고 호전기미없어요 2019.12.03 18:42
2019.12.05 20:17
전새얀 37
13523 과연 7살때보다 더 즐거운 날은 있을까요?. 2019.12.03 16:36
2019.12.05 20:03
영남 24
13522 선생님들보세요~도와주세요 2019.11.30 21:21
2019.12.01 00:46
신혁 43
13521 저에게 과연 가을은 올까 궁굼하네요........... 2019.11.26 14:15
2019.11.30 17:34
모비스 40
13520 긴 글 2019.11.26 13:11
2019.11.30 16:44
다라마리 34
13519 밑에 글쓰신분... 2019.11.23 13:27
2019.11.24 20:38
Blah 75
13518 피눈물 쏟게 될 70년동안 어떻게 극복해 나갈지요~ 2019.11.22 09:09
2019.11.23 00:15
슈나이더 57
13517 죽고 싶습니다 편안하게 편안하게 죽고 싶습니다 2019.11.21 13:32
2019.11.22 16:47
혜주 131
13516 여기 상담센터가 말만 상담이지 실질적인 상담은 하나도 없네요 2019.11.21 13:21
2019.11.22 16:22
강현 131
13515 나는 정멀로 왜이러라요 2019.11.18 17:08
2019.11.19 15:59
정용 71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