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521 저에게 과연 가을은 올까 궁굼하네요........... 2019-11-26 14:15 모비스 97
앙녕하세요 가난과 고통과 돈 부족으로 인해........
몸과 마음이 지칠대로 지친 31살 청년입니다..........
지난 여름 가을이 언제오나 하며 생각하며 지냈는데요..........
인제 그 느낌이 무색할 정도로 가을은 어느새 끝나가네요.........
하지만 저에게는 아직도 가을은 멀게만 느껴집니다..........
사람들은 흔히 시련의 시간을 겨울에 빗대고...........
즐겁고 행복이 오면 봄이 온다구 하던데요...........
하지만 저는 보통 사람들과는 달리...........
1년 중 여름을 가장 싫어하구요 겨울을 가장 좋아합니다..........
그래서 고난과 시련의 시간은 여름에 빗대고요...........
행복과 즐거움이 온 시간은 가을에 빗댑니다...........
저가 돈 부족과 가난과 고난으로 괴롭고 서러운 이 시간...........
계절에 비유하자면 여름에 해당됩니다............
그런 저에게는 아직도 가을은 오지 않은 것입니다..........
최근에는 가슴이 눌리는 증상에다 소화도 잘 되지 않고요..........
악몽을 꾸는 것도 인제는 더 이상 이상하지 않은 일입니다.........
날마다 잠잘때면 악몽을 꿉니다............
더군다나 최근에는 충치까지 생겨서..........
치과도 가야 하는데 몇달째 못가고 있습니다.............
이유는 돈이 없어서요...........
올핸 유독 돈 때문에 곤욕을 된통 치렀거든요............
이러니 돈도 못벌어오는 아버지란 인간이 미운건...........
저로써는 너무나 당연한게 아닐까요.............
그러니 앞으로 얼마나 더 살던 더 이상 신경쓰지 않을 겁니다............
밉고미운 아버지 영원히 사라져 버리길 기원합니다...............
오래전부터 소원이던 여자친구 안 생기지..........
오래전부터 염원이던 집 떠나서 자취 시작하는거...........
그것도 이뤄지지 않으니 저에겐 지겨운 여름이............
아직도 끝나지 않은 것입니다...............
이런 저가 결혼을 한다는 것은 있을 수도 없는 일은 물론이구요........
이런 저에게 결혼하라구 한다는 것은..........
정말 귀신이 곡할 노릇이지요............
지겨운 여름은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을 생각한다면요.............
차라리 저는 오늘 남한강으로 내려뛰어..........
자살이나 하고 싶습니다..............
어차피 행복한 시절에 해당되는 가을은..........
절대 오지 않을 것을 잘 아니까요.............
저에게 아직도 여름처럼 느껴지는 요인을..........
간추려서 말씀드리자면요............
돈과 가난 때문에 괴로운 나날과...........
여친도 없는 슬프고 서러운 삶과...........
충치로 인한 고통과 치과도 못가는 서러움과..........
집 떠나서 나만의 폼나는 삶이 이뤄지지 않는 것과...........
소화가 잘 되지 않아서 괴로운 것과...........
돈 부족솨 가난과 고난으로 인해 황폐하게 된 정서입니다..........
온갖 고난과 서러움이 저의 정서까지 황폐하게 만들었네요............
위 6가지 요인이 모두 이뤄진다면요..........
그 때는 저에게 비로소 가을이 온 것인데요...........
과연 저의 가을은 진짜로 올 것인가 궁굼합니다...........
말줄임푠 그냥 재미로 쓴 거니까 신경 안쓰셔도 됩니다.........

IP : 110.70.52.134
안녕하세요. 모비스님^^
생명의 친구들 상담위원입니다.
님의 글 잘 보았습니다.
용기 내어 생명의 친구들에 방문하여, 글을 남겨 줘서 감사 합니다!^^

가난과 고통, 이성친구가 생기지 않음.
아버지에 대한 원망으로 지친 상태가 여전히 지속되는 모비스님!
1년 이상 이러한 상황이 반복되고 있고,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해결은 되지 않는 것같아서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모비스님께서 글로 표현한 가을을 맞이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모든 문제를 한꺼번에 해결하려고 하지 말고.
왜 이런 문제들이 발생하는 지 스스로를 들여다보고..
하나씩 하나씩 단계적으로 해결해 보면 어느 순간 답이 나오지 않을까요?
스스로 해결하기 힘드시다면, 무료상담(개인상담)이나 집단 상담을 받아 보는 것도 권유 드립니다.
추운데 감기 조심하세요!

사이버상담으로도 해소되지 않은 문제들이 있고, 도움이 필요할 경우.
-가까운 정신건강 복지센터가 있습니다.
방문하여 면대면 상담을 받거나….
-보건복지 콜센터: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로 전화를 해서 전화상담을 받으시면 됩니다.
항상 곁에서 친구가 되어드리겠습니다.^^.
 
13615 2000일 후 38살이 되면요. 2020.07.10 17:21 영남 3
13614 이런 미래도 괜찮을까요? 2020.07.09 16:14 동원 10
13613 마음 같아서는 올해가 어서 저물었으면 좋겠습니다......... 2020.07.08 15:48
2020.07.09 03:35
영남 17
13612 근원에 대한 탐구 2020.07.05 23:38
2020.07.08 18:00
슬픈고릴라 43
13611 저에게는 진짜 괴로운 여름만 있을건지요 2020.07.05 10:54
2020.07.08 17:53
네덜란드 27
13610 참으로 야속하기만 한 둘째 친척동샐을 보니, 2020.06.29 11:25
2020.06.30 19:52
로드킨 34
13609 자살해야 하지 말아야 할 이유 2020.06.26 17:38
2020.07.03 06:09
익명 70
13608 올해를 넘기는 것도 저에게는 아주 큰일하는 거나 다름없습니다. 2020.06.26 15:45
2020.07.03 06:15
로드킨 27
13607 자발적 비혼을 결심했습니다. 2020.06.25 00:06
2020.06.30 19:18
아수스 188
13606 뜨억 2020.06.24 20:59
2020.06.26 00:09
오페 97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