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561 무기력해요 2020-03-11 08:05 무기력해요 56
몇년째 무기력해요
대학가서우울증과 폭토를얻었어요
나이만 먹고 이룬것도 없어요
일도 무섭고 빚만 있어요

대학을 다시 가기로 했어요
공부해야한단 계획만 있어요
실천할 힘이 없어요

무기력증인거같아요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요
그 좋아하던 게임도 싫어요
그냥 잠만 자고 싶어요

집에 돈도 없대요
이 나이 되도록 돈 못 버는 나 때문인가 봐요
아버지도 집을 나가서 혼자만 살겠다고 나가 계시고
어머니 혼자 바둥거리시는데 살아있는게 너무 죄송해요

딱히 죽고싶은건 아닌데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고
그냥 살기가 싫어요

꾸준히 뭐라도 해 나가고 싶어요
누군가 아침마다 연락이라도 해 주면 좋겠어요

일어났니 몇시부터 공부해라 학교다닐때처럼
그러면 움직일 수 있을 것 같은데

사람도 무서워서 친구도 없어요
초등학생때부터 쭉 왕따였거든요
그게 대학가서 공부도 안맞고 친구도 없는 외지라 폭토랑 무기력증이 된거같아요

살기 싫어요
왜 태어났는지 모르겠어요
다들 뛰어가고있는데

난 28살
빚만 있고 해둔 건 없어요
뭘 하기도 늦은 나이래요
집에 돈이 있는 것도 아니에요

사는 게 무서워요
자다가 고통 없이 없어졌으면 좋겠어요
그런데 죽는 건 싫어요
그냥 무언가 꾸준히 해 나갈 수 있으면 좋겠어요
뭔가 하고 싶어요
그런데 몸이 움직이지 않아요

게으르다고 하겠죠
그런데 게으른 거랑은 정말 너무 달라요
무기력해요

배가 고파도 목이 말라도 일어나는 것조차 힘들어요
그만 이러고 싶어요

3일만에 컴퓨터를 켰다가 이런 사이트를 봤어요
답변을 달아 주셔도 확인을 언제 할지 모르겠어요
그냥 적고 가요
감사합니다.

도와주세요.

IP : 182.214.214.70
님, 안녕하세요. 님의 글 잘 읽었습니다.
글을 읽는 동안 무기력하다는 말들이 많이 나오더라고요.. 단순히 게으르다라고 생각되지 않습니다. 삶에 대한 이상과 계획이 있으신 것 같은데, 실천할 힘이 없으시다는 님의 말씀에 제 마음도 안타깝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글을 남기신 님의 의지와 용기에 큰 박수를 보내드려요!

대학과정이 님과 잘 맞지 않았나봅니다. 교육과정이 자신과 맞는지 맞지 않는지도 모른채 졸업하고 취업하시는 분들도 많은데, 님께서는 자신의 욕구와 방향성을 잘 알고 계시네요. 다시 공부하기로 계획도 하시고 삶에 대한 의지가 있으세요. 자신에 대한 통찰과 새로운 계획 그리고 의지와 실천.. 이 모든것이 다 있다면 고민이 없겠죠. 님께서는 실천단계에서 잠시 어려움이 있으신것 같네요. 저도 실천이 제일 어렵더라고요. 실천에는 던 큰 용기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몇 년 전부터 무기력감이 있으시고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으시고, 좋아하는 흥미도 잃으시고 잠만 자고 싶다는 이야기를 봤을 때, 단순 용기의 문제는 아닌 것 같습니다. 길고 긴 이 무기력감에서 나오실 수 있도록 누군가 끌어주시길 도움 받으시길 바라시죠.. 지역 보건소마다 무료상담실이 있습니다. 신청 후 대기가 좀 있을 수 있지만 지역에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생명의 전화도 있고요.

님, 생명은 소중합니다. 28년 동안 님의 삶도 소중하고요, 앞으로의 님의 삶 또한 소중합니다. 지금은 심한 무기력감으로 움직일 힘이 없으시지만, 심층적인 상담을 통해 님의 어려움을 해결하신다면 더욱 활력있는 삶을 사실 수 있도록 도움이 될 것입니다. 친구들이 없으시다고 하셨는데, 주변을 다시한번 살펴보세요. 가족이나 동생들, 선배나 후배 등 님과 따듯한 마음을 나눌 수 있는 분들이 계실겁니다. 저는 이 곳에서 님의 삶을 응원하겠습니다.

-생명의 친구들 드림-
 
13573 행복~^~^~ 2020.04.09 09:20 프린스 10
13572 우울증과 스트레스의 힘은 곧 자살이다... 2020.04.08 02:36
2020.04.08 22:46
ㅁㅅ 18
13571 1000일 후 35살이 되면요 2020.04.05 15:09
2020.04.06 13:24
모비스 28
13570 저의 주변환경은 과연 어떻게 달라지고 있는 것인지요. 2020.04.01 15:19
2020.04.03 17:55
모비스 44
13569 저라는 인간은ㅠㅠ 2020.03.27 21:22
2020.03.29 08:00
윤태 64
13568 이번 고통과 서러움만 잘 끝나면 저는 과연 농구처럼 잘 나갈지요... 2020.03.26 21:13
2020.03.28 22:27
모비스 61
13567 서울사람 된지 25년이나 저에게는 마음에 차지 않은 25년이었습니... 2020.03.24 23:45
2020.03.25 23:30
모비스 54
13566 아래글 요시아님이죠? 2020.03.23 14:51
2020.03.24 22:30
독일 54
13565 정말 죄송합니다. 아래 글 정말 주제 넘는 소리였습니다... 2020.03.21 15:51
2020.03.21 21:10
생명사랑 50
13564 희망이란건... 2020.03.21 15:38
2020.03.21 21:07
생명사랑 61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