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586 어떡하죠??? 2020-05-15 06:10 상큼이 92
제 친구 일 때문에 걱정이에요... 제 친구는 얼굴도 이쁘고 몸매도이쁘고 어딜가나 남자들한테 인기잇는데도 자기 자신은 못생겻다고 너가더.이쁘다하며 자기를 못난사람이라고 생각 할정도로 자존감이 매우 낮은 친구에요. 그런친구가 어느날 술 먹으면서 이야기 하더라구여 자기죽고싶다고 그렇게 어느날 갑자기 부터 술먹고 소주 뚜껑으로 손목을 긋더라구요... 날이갈수록 손목에 그어진게 셀수 없이 많아졌어요.. 항상 울면서 자기 죽고 싶다고 다들.머가 저렇게 행복 할까? 이렇면서 ... 나좀 이제 놓아줘..하며 자꾸 죽을사림처럼 암시해여자꾸..자기친구가 사람은.그렇게 쉽게 안죽는다 그랫나뵈여.
마음먹으면 죽는거잖아 그치??이렇면서.. ㅎ.. 제친구 우울증도 잇어보이는데... 맨날 일가기도 싫어하고 아무것도하기싫다고하고 .... 이렇다 진짜 죽으면 어떡하지..고민이에여.. 제가 상담받으러 가자고 해도 안가요.. 어떡하죠??

IP : 211.36.159.78
안녕하세요? 님의 글 잘 읽었습니다.
친구분이 자주 자살을 암시하는 이야기를 하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님도 많이 걱정되시고 말입니다. 무엇보다 도와 주려고 상담도 권유하는데도 친구분이 완강하신 듯 합니다. 우선 친구분이 지금처럼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주시면 좋을 듯 해요. 자살사고나 자살행동을 암시하는 메세지를 보게 되면 경찰에도 연락해 주시면 좋을 듯 합니다. 친구분께서 자해를 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어떤 상황이나 맥럭이 있는지 염려가 됩니다. 무엇보다 친구분의 생명은 소중하다는 것을 알 수 있도록 이야기해 주셔야 할 것 같습니다. 이곳 사이트도 말씀해 주셔서 비공개 상담실에도 글을 쓸 수 있으니 하시도록 권유해 주셔도 좋을 듯 합니다.

생명의 친구들 드림
 
13675 . 2020.12.02 22:50 . 6
13674 요즘 코로나로 인해서 많이 힘듭니다. 2020.11.26 23:40
2020.11.29 19:29
사랑이 49
13673 70년 전 이땅에 사람들은 저와 비슷한 삶을 살았겠네요. 2020.11.26 13:33
2020.11.29 19:40
슈나이더 35
13672 왜 태어났는지 모르겠어여 2020.11.24 22:35
2020.11.25 22:51
highcarb 53
13671 인제 결혼보다 더 싫은건 세상에 하나도 없습니다~ 2020.11.24 11:32
2020.11.25 21:40
슈나이더 50
13670 힘들어요 2020.11.23 20:00
2020.11.25 22:11
ㅇㅇ 43
13669 인생에 대한 침체시기가 온 것 같아요. 2020.11.12 17:02
2020.11.14 20:33
행복이 가득해지길 67
13668 자살 사고가 있음을 가족에게 털어놓았습니다. 2020.11.10 06:33
2020.11.13 14:58
이름있음 82
13667 음... 2020.11.06 00:50
2020.11.08 21:15
구로기리 사츠키 101
13666 서럽고 비참하기만 했던 32살. 2020.11.04 21:55
2020.11.08 16:17
슈나이더 54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