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620 힝ㅡㅡㅡ 2020-07-21 19:24 들기름 87
형이 저를 벌하려 드는데요
제가 많이 잘못하긴 했지만
잘못한것에 비해
형이 너무 심하게 저보고 뭐라하는것 같어요

제가 엄마 속옷 몰래입은것 하고
제가 술먹고 지인들에게
어렸을적에 형에게 강간당했다고 구라친것 등등을
문제삼아서
형이 제 뒤통수에 깡 스파이크를 날리면서
쌍욕을 하는데요.........

제가 한번은 분노를 참지 못하고
바지를 벗기려 들었다가(수치심을 주려고...)
형에게 존나 쳐맞아가지고 골로 갈뻔했다가
다행히 살아났습니다‥ 힝...ㅜㅜ

그래도 사이좋게 지내고 싶기는 합니다
형이 저를 버리지 않고 데리고 살아줬으면 좋겠어요




IP : 109.70.100.19
안녕하세요,

생명의 친구들을 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형과 다툼이 있었지만, 형과 잘 지내고 싶은 마음이 크시네요.
형과 잘 지내고 싶지만, 어떻게 해야 좋을지... 궁금한 면도 있으신 것 같습니다.

님은 형과 어떨 때 가장 즐거우신가요?

어쩌면 형도, 님과 어떻게 해야 잘 지낼 수 있는 건지 모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형이 님이 잘못한 것보다 더 크게 화를 내서 속상하셨던 것 같아요. 부디 지금은 형과 화해를 하셨길 바라고, 님이 바라는 것처럼 사이가 나아지셨길 바랍니다. 언제든 속상하시면 방문하셔서 글 올려주세요.

생명의 친구들 올림.
 
13624 혼란과 고통과 서러움 속에 저의 좌우명은 묻혀갑니다~ 2020.08.02 21:48
2020.08.05 19:47
슈나이더 14
13623 한숨 2020.08.01 09:10
2020.08.05 14:44
자동차 41
13622 죽을 날만 기다리고 있어요. 2020.07.29 00:26
2020.07.30 00:33
42
13621 이래저래 황폐하게된 정서와 육신. 2020.07.24 18:13
2020.07.25 17:33
영남 40
13620 힝ㅡㅡㅡ 2020.07.21 19:24
2020.07.22 20:59
들기름 87
13619 과연 에베레스트 산 정상에는 물이 71℃에서 끓는곳이 존재할지요... 2020.07.18 21:08
2020.07.21 08:41
영남 45
13618 가족이 싫어요 미래가 안 보여요 2020.07.18 01:50
2020.07.21 08:29
ㄷㅋ 56
13617 더 이상의 미래가 없는 32세 청년. 2020.07.13 13:17
2020.07.14 18:05
영남 60
13616 뭘까요.. 2020.07.12 23:02
2020.07.14 12:13
41
13615 2000일 후 38살이 되면요. 2020.07.10 17:21
2020.07.14 17:56
영남 48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