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
Home > 사이버상담실 > 공개상담실
13,667 음... 2020-11-06 00:50 구로기리 사츠키 97
오늘 돌봄전담쌤이 학교에 안나오고 파업하러 간다네요

돌봄전담업무에 관한 일을 교육청에서 지자체로 넘기는 일 때문에요

교직에 있다보니 이런저런일들이 다 있네요

요즈음 우울한 사건들을 매스컴을 통해 접하다 보니 마음이 많이 심란하네요

다음달 말에 방학을 하는데 방학하면

결혼 하기 전 마지막 여자친구와 여행을 다녀와야겠습니다

마음의 평화를 얻기 위해서요 그리고

내년에 드디어 저도 유부남이 될텐데 많이 걱정이되어요

철이 안들어서 책임감있게 가장노릇을 할 수 있을지 걱정이됩니다

IP : 91.192.103.26
안녕하세요
생명의 친구들을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새 코로나나 전세값이나
여러모로 뉴스에서 사건 사고가
끊이질 않고 있는데요..
다른것들도 마음이 아프지만..
어린이집이나 아이들과 관련된
소식을 접하면 너무나 마음이 아프네요..

아이를 돌봐주는 일을 하시는 분들의
파업이다보니 여러모로
자녀를 두신 가정내에서는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닐텐데
아이를 맡기는 곳이나
아이를 맡아주시는 분들 모두 피해가 되지 않는
안정적인 상황이 되길 기도하게 됩니다.

내년에 결혼하신다구요?
결혼축하해요 ^^

예비부부이시다보니 이 파업에 더
많은 관심이 가시겠네요.
철이 안들어 책임감있게 가장 노릇을 할수 있을지
걱정이시라고 하셨는데요.
오히려 책임감이 강하시다보니 이런 마음이
더 드시는것 같네요.
이런 마음 자세로
앞으로 결혼생활을 하신다면
어떠한 어려움도 아내분과 잘 극복하실수
있을거라 생각이 드네요.

방학하시면 여행 건강히 잘 다녀오시구요.
행복과 축복이 깃든 가정이 되시길 기도합니다

생명의 친구들 드림
 
13674 요즘 코로나로 인해서 많이 힘듭니다. 2020.11.26 23:40
2020.11.29 19:29
사랑이 46
13673 70년 전 이땅에 사람들은 저와 비슷한 삶을 살았겠네요. 2020.11.26 13:33
2020.11.29 19:40
슈나이더 30
13672 왜 태어났는지 모르겠어여 2020.11.24 22:35
2020.11.25 22:51
highcarb 52
13671 인제 결혼보다 더 싫은건 세상에 하나도 없습니다~ 2020.11.24 11:32
2020.11.25 21:40
슈나이더 48
13670 힘들어요 2020.11.23 20:00
2020.11.25 22:11
ㅇㅇ 42
13669 인생에 대한 침체시기가 온 것 같아요. 2020.11.12 17:02
2020.11.14 20:33
행복이 가득해지길 65
13668 자살 사고가 있음을 가족에게 털어놓았습니다. 2020.11.10 06:33
2020.11.13 14:58
이름있음 79
13667 음... 2020.11.06 00:50
2020.11.08 21:15
구로기리 사츠키 97
13666 서럽고 비참하기만 했던 32살. 2020.11.04 21:55
2020.11.08 16:17
슈나이더 53
13665 도대체 왜..안되는거지요?서울사는게.. 2020.11.01 02:15
2020.11.02 16:35
현영이 88
1 10